기사제목 배우 김보성·윤송아, "한·중·일의 우정 응원해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배우 김보성·윤송아, "한·중·일의 우정 응원해요"

배우 김보성·윤송아 올림픽응원단 홍보대사 발탁
기사입력 2017.04.17 18: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JPG▲ 배우 김보성-윤송아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레드엔젤 홍보대사 김보성, 윤송아(민송아), 우리 함께 한중일의 우정을 응원해요."
 
13일, 레드엔젤의 평화의 날개아래 한중일 삼국의 청년들이 서울 명동에서 '원 아시아 원 월드'를 외치다.
 
더 큰 다음세대의 미래를 위해, 레드엔젤 홍보대사 배우 윤송아(민송아)와 김보성의 의리가 한국을 넘어, 아시아로 울려 퍼졌다.
 
7.JPG▲ 배우 윤송아
 
매달 13일은 국가와 민족을 응원하는 레드엔젤 데이, 오늘 4월 13일 명동예술극장광장에서 레드엔젤 홍보대사 윤송아 배우가 명동에서 한중일 올림픽성공기원을 위해 미술 포퍼먼스의 모델과 작가로 참여했다.
 
아시아 유명작가인 하정민 화백과 레드엔젤 홍보대사인 의리사나이 김보성씨가 작가로 참여하고, 드림엔터테이먼트 소속 모델과 함께 15M대형 작품을 만들었다.
 
'한중일 16억이 천사가 되자'의 작품으로 한중일의 우정과 삼국의 올림픽을 응원했다.
 
8.JPG▲ 배우 윤송아
 
배우 겸 화가 윤송아(레드엔젤 홍보대사)는 “레드엔젤과 함께 올림픽 응원에 앞장서게 되었는데요. 레드엔젤 홍보대사 김보성씨에 이어 여자 홍보대사로 발탁되었습니다. 오늘 명동 한복판에서 인사도 드리고 이야기도 드리고, 아트 퍼포먼스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여러분 많이 사랑해 주시고요.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는 홍보대사가 되겠습니다. 파이팅!” 이라며, 레드엔젤 홍보대사에 대한 열정을 이야기했다.
 
3.JPG▲ 배우 김보성-윤송아
 
이어 영화배우 김보성(레드엔젤 홍보대사)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2020도쿄올림픽, 2022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레드엔젤과 함께 한.중.일 청년들이 제가 항상 외치는 의리에 중심인 나눔, 화합을 같이 한번 파이팅하자는 의미에서 이 자리에 왔습니다. 레드엔젤 파이팅! 한.중.일 청년들 파이팅! 의리로 화합하고 뭉칩시다. 의리!” 라고 외치며, 강한 메시지를 남겼다.
 
11.JPG▲ 배우 윤송아-하정민화백-모델들
 
이번 행사의 주최자인 박재현 대표는 “레드엔젤 평화의 날개아래 한국과 중국의 청년들이 다함께 힘들 합쳐서 대한민국도, 아시아도, 중국도, 일본도 응원하자는 취지에서 만들게 되었습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2020도쿄올림픽, 2022베이징 동계올림픽이 5년간 있습니다. 하늘이 주신 축복이죠. 그 5년간 한.중.일이 하나가 될 수 있는 절호에 기회인거 같습니다. 이 기회를 저희가 놓치지 않고, 청년들이 하나가 되어서 세계로 나갈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명동행사는 작은 행사지만 마음만은 뜻만큼은 16억의 인구가 하나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원 월드, 원 아시아’ 한.중.일에 청년들이여! 힘내라. 파이팅!”을 외치며 응원에 메시지를 전하였다.
 
레드엔젤은 올림픽과 하나 된 아시아를 응원하는 단체이며, 매월 13일 '레드엔젤데이'로서 명동예술극장 앞 광장에서 국가와 민족을 응원하는 행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