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홍콩 중국 회귀 20주년, 시진핑 주석 중요 연설 발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홍콩 중국 회귀 20주년, 시진핑 주석 중요 연설 발표

기사입력 2017.07.02 09: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669a5b6f8e5f446e9772b7ae5c92446e_jpg@640w_1e_1c_80Q_1x.jpg▲ 7월 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중국 회귀 20주년 경축행사에 참석해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홍콩 중국 회귀 20주년 경축대회 및 홍콩 특별행정구 제5기 정부 취임식이 1일 오전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성대하게 진행되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행사에 참석해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시 주석은 "한 나라 두 제도"는 중국의 위대한 독창적인 거동이고 중국이 국제사회가 이와 유사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제출한 새로운 사유와 새로운 방안이며 중화민족이 세계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한 새로운 기여로써 모든 강을 받아 안는 넓은 바다와 같은 중국의 지혜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 나라 두 제도'의 방침을 견지하고 "한 나라 두 제도"의 실천을 심도 있게 추진하는 것은 홍콩 주민들의 이익,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위한 실질적인 수요, 국가의 근본적인 이익, 전국 인민들의 공동의 염원에 부합되며 중국은 "한 나라 두 제도"의 방침을 관철함에 있어서 변함이 없이 흔들리지 않고 확고하게 시행하고 전면적이고 정확하게 시행함으로써 홍콩에서 "한 나라 두 제도"의 시행이 변함이 없이 시종 정확한 방향에로 나아가도록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전 9시, 경축대회 및 취임식이 시작되자 전체 참석자가 기립해 중화인민공화국 국가를 높이 불렀다.
 
시 주석이 단상에 올라가서 선서를 지켜보는 가운데 임정월아 장관이 중화인민공화국 국기와 홍콩특별행정구 구기를 마주하고 오른손을 들어 홍콩특별행정구 기본법규정에 의해 선서했다. 선서가 끝난 후 습근평 주석은 임정월아 행정장관과 악수를 나눴다.
 
이어  홍콩 특별행정구 제5기 정부 주요 관원들이 임정월아 장관과 함께 취임선서를 했고 선서가 끝난 후 시 주석은 그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1121247486_14989082317661n.jpg▲ 임정월아 장관이 시 주석이 단상에 올라가서 선서를 지켜보는 가운데 중화인민공화국 국기와 홍콩특별행정구 구기를 마주하고 오른손을 들어 홍콩특별행정구 기본법규정에 의해 선서했다.
 
시 주석은 홍콩의 운명은 언제나 조국과 긴밀히 연관되어 있다며 근대에 들어선 후 부패한 봉건지배와 쇠락한 국력으로 중화민족은 어려움에 처했고 중국공산당이 중국인민을 영도해 간고한 분투를 거쳐 민족의 독립과 해방을 실현하고 새 중국을 건국한 후에야 중국인민들은 진정으로 일떠서서 중국특색의 사회주의 길을 탐구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향후 홍콩에서 "한 나라 두 제도"를 더 잘 시행하기 위해 첫째, "한 나라"와 "두 제도"간의 관계를 시종 정확하게 장악하고, 둘째, 시종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일하며, 셋째, 시종 발전이라는 이 중요한 업무에 초점을 맞추고, 넷째, 조화롭고 안정한 사회환경을 시종 수호해야 한다는 네 가지 의견을 제출했다.

임정월아 장관은 행정장관의 책임을 전면적이고 정확하게 이행하고 최선을 다 해 "한 나라 두 제도"의 집행자와 기본법의 수호자, 법치의 수호자 및 중앙과 홍콩특별행정구간 관계발전의 추진자가 되어 나라의 주권과 안보, 발전의 이익에 영향을 주는 모든 행위를 두려움없이 법에 의해 처리함으로써 홍콩에서 "한 나라 두 제도"의 전면적인 관철집행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5년동안 자신과 특구 정부 관원들은 세부적인 업무와 탄탄한 실적으로 시민과 중앙정부의 신뢰와 지지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522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