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군주' 카리스마 대비 김선경, "군주는 영원할 것입니다" 종영소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군주' 카리스마 대비 김선경, "군주는 영원할 것입니다" 종영소감

기사입력 2017.07.15 00: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ntitled.png
▲ 사진 제공: 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배우 김선경이 감사함을 담은 '군주' 종영소감을 전했다.
 
지난 13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군주 - 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에서 대비마마 역을 맡아 마지막까지 맹활약을 펼친 배우 김선경이 행복이 가득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선경은 "아무리 힘든 작업이라도 사랑할 수 있는 이들과 함께한다는 것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축복입니다. 축복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시간들이었기에 때로는 지치고 힘들었지만 그 지치고 힘듦이 무색할 정도로 우리 '군주'팀은 가족이 되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이란 과연 이런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대시대에 동고동락할 수 있다는 그 모든 것이 행복할 다름입니다. 사랑하는 아들들 사랑하는 딸, 사랑하는 선후배 이렇게 사랑이라는 단어를 많이 외칠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행복하기 이를 때 없습니다"며 출연진과 스태프들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생각만해도 미소가 떠오르는 그들과 함께 '군주'는 영원할 것입니다"라며 작품을 마무리하는 벅찬 감회를 전하며 마무리했다.
 
극중 대비로 출연한 김선경은 첫 등장부터 자신만의 매력으로 대비 캐릭터를 표현, '단아한 카리스마'라는 수식어를 얻는 등 대목(허준호 분)과 세자(유승호 분) 사이에서 활약을 선보이며 극을 이끌어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김선경은 종방 기념으로 촬영장에서 동고동락한 배우와 스태프들을 위해 맥주를 선물하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김선경은 현재 '군주' 촬영을 마치고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