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본격연예 한밤’ 살아 움직이는 바비인형 한채영 인터뷰 공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본격연예 한밤’ 살아 움직이는 바비인형 한채영 인터뷰 공개

기사입력 2017.09.12 16: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ET69522416_ori.jpg▲ 사진제공 : SBS ‘본격연예 한밤’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12일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살아 움직이는 인간 바비, ‘바비인형’이라는 수식어가 여전히 “좋다”는 한채영과의 인터뷰가 방송된다.

‘한밤’이 찾아간 한채영은 단조로운 원색 드레스를 입은 채 화장품 광고 촬영에 한창이었다. 한채영은 무늬 하나 없는 드레스를 입었음에도 자체발광 미모를 뽐내고 있었다. ‘한밤’이 미모 유지 비결에 대해 묻자, 사실 “1일 1팩을 했었는데 광고 촬영을 위해 1일 2팩을 했다”며 털털하게 웃어 보였다.

한편 한채영은 데뷔 후 17년 동안 ‘완벽한’ 몸매를 유지해왔던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녀는 평소에 먹는 걸 잘 조절하지 못한다며, 과거 “청바지 광고를 찍기 전, 3주만에 6kg을 감량했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여전히 완벽한 몸매와 미모를 뽐내고 있었기에 현장의 제작진들은 그 말을 믿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한채영은 그녀를 보면 도망 다니는 한 남자가 있다는 뜻밖의 고백을 하기도 했다. 그 남자는 다름 아닌 한채영의 아들이었는데, 아들이 자신을 보면 “뽀뽀 사우르스”라고 부르곤 도망간다며 웃어 보였다. ‘뽀뽀해달라고 하는 공룡’이라는 뜻의 별명이라고 밝히며 해맑게 웃는 그녀는 영락없는 ‘아들 바보’, 평범한 엄마의 모습이었다.

이외에도 한채영은 최근 영화 촬영 도중 ‘쓰레기통’에 들어가게 됐던 비화를 밝히기도 하고,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함께 활약했던 홍진영에게 전수받은 ‘애교’를 자신 있게 선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334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