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 ‘명불허전’ 동양화 남매! ‘시선집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 ‘명불허전’ 동양화 남매! ‘시선집중’

기사입력 2017.10.07 09: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71006_130020.jpg▲ 사진= KBS 2TV ‘황금빛 내 인생’ 제공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이 ‘한복 비주얼 남매’의 면모를 과시했다.
 
첫 방송 이후 10회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주말극 왕좌를 차지하고 있는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6일(금) 최도경(박시후 분)-서지안(신혜선 분)을 비롯해 해성그룹 대가족이 한 자리에 모인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도경-지안은 모델 같은 비주얼과 미친 한복 소화력을 자랑하며 ‘한복 비주얼 남매’로 변신한 모습이다. 자로 잰 듯 각 잡힌 정장에서 벗어나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두 사람은 마치 동양화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단아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고 있다.
 
또한 노명희(나영희 분)-최재성(전노민 분) 부부는 은은한 미소와 기품 넘치는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고 최서현(이다인 분)은 살구빛이 감도는 한복으로 해성그룹 막내딸의 수수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그런 가운데 동생 노진희(전수경 분)를 향한 명희의 미소 띤 표정에 다소 긴장한 듯한 기색이 비쳐 눈길을 끈다. 그도 그럴 것이 이번 자리는 명희가 진희 부부에게 잃어버렸던 자신의 딸 최은석을 25년만에 소개시켜주기 위해 마련된 바.
 
더욱이 명희-진희는 아들 없는 해성그룹에서 후계자 자리를 놓고 한치의 양보 없는 대결을 벌이고 있는데 가족 중 유일하게 명희의 지우고 싶은 과거를 속속들이 꿰뚫고 있는 이가 진희인 것. 이에 매 순간 서로의 일거수일투족을 훑는 날카로운 매의 눈으로 살벌한 기류를 자아내는 두 사람이기에 더욱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호시탐탐 재성의 자리를 노리는 진희의 남편이자 해성어패럴 대표 정명수(유하복 분)까지 합세, 행복한 웃음으로 가득해야 할 명절이지만 보이지 않은 신경전을 펼칠 이들의 모습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향후 진희가 교양과 자존심을 중시하는 명희의 신경을 제대로 건드리는 플레이를 펼칠 것”이라며 “진희의 덫에 걸린 명희에게 뜻밖의 위기가 찾아오면서 숨 쉴 틈 없는 폭풍 전개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시후-신혜선의 ‘한복 비주얼 남매’ 스틸을 접한 네티즌은 “지안이는 뭘 입어도 태가 남달라”, “한복으로 곱게 차려 입은 도경-지안 모습 멋스럽다”, “진희가 언젠가 큰일 저지를 것 같아”, “서현이 한복 입은 모습 한 떨기 꽃 같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