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연변 FC, 1-5 참패는 미숙한 문전처리 능력과 애매한 판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연변 FC, 1-5 참패는 미숙한 문전처리 능력과 애매한 판정

기사입력 2017.10.31 20: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창권 (연변대학 체육학원 체육학 박사)

이변은 없었다. 연변 FC는 29라운드 경기에서상하이 선화에 1-5로 참패를 당했다. 상하이 선화는 이번 경기를 FA컵 결승전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치렀다면 연변으로서는 강등이 확정된 후 경기력을 다지기 위해 치른 “영예전”으로서 서로 부담 없이 치르는 경기라고는 하지만 경기과정에서의 분위기는 순위를 다투는 경기때처럼 긴장하고 치열했다.

캡처666.JPG
 
한마디로 이번 경기를 평가한다면 연변은 최선을 다했지만 실력차이는 물론 수비진의 허술한 수비능력과 공격수들의 문전포착능력의 미숙과 더불어 심판의 애매한 판정이 겹치면서 참패를 당했다고 본다.

전반만 해도 연변은 상하이 선화에게 6분, 12분, 34분에 3골이나 내주면서 실력차이를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비록 전반 연변은 전체적인 볼 점유률에서 55대 45로 다소 우세하였을 뿐만 아니라 패스차수가 상대방보다 훨씬 더 많았으며 패스정확도도 상대방보다 5% 더 높은 88%를 보이면서 우세한 경기를 치렀으나 공격적인 패스나 득점에 가까운 위협적인 패스는 물론 공격수들의 문전포착 능력의 미숙으로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기 때문에 패배를 당했다고 볼수 있다.

전반적인 경기과정을 보면 오히려 백패스나 횡패스가 비교적 많았고 상대의 핵심지역에서의 패스나 패스성공률은 상대적으로 적었거나 낮았다. 게다가 수비진의 허술한 수비능력 때문에 한방에 무너지는 연변 수비진의 모습은 그야말로 초라해 보였다.

비록 후반전 79분에 스티브가 한골을 만회하기는 했지만 80분에는 심판의 애매한 판정 때문에 패널티킥을 내주면서 연변은 완전히 무너졌으며 85분에 또 심판의 애매한 판정 때문에 옵사이드 반칙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골로 인정되면서 두골이나 도둑맞힌데서 참패를 당할수밖에 없었다고 본다.

이번 경기에서 연변에게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전반전 19분과 58분에 손군이나 스티브에게 절호의 득점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소 운적인 측면과 공격수들의 문전포착능력의 미숙으로 득점하는데는 한계가 있었다고 본다.
 
이번 경기에서 상당히 고무적인 것은 선수들의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물론 스티브의 3경기에서 연이은 득점력과 지충국, 지문일의 꾸준한 활약상이 아닌가 싶다.

연변은 비록 이번 경기에서 열심히 싸웠으나 1-5로 참패하면서 자존심에 큰 손상을 받은 것만 사실이다. 그러나 인정 할 것은 인정해야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처음부터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남은 1경기에서도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연변 FC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

인간은 패배했을 때 끝나는 것이 아니라 포기했을 때 끝나는 것이다. 연변의 강등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도전을 위한 시발점이 되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