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2017년 중국 슈퍼리그 시상식, 웃지 못할 해프닝 투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2017년 중국 슈퍼리그 시상식, 웃지 못할 해프닝 투성

기사입력 2017.11.13 19: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87af13fdb4699876b1c4a9bb5a6a3647.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11월 11일 저녁, 2017년 중국슈퍼리그 시상식이 충칭에서 개최되였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연변 FC, 충칭 리판, 허베이 화샤 등 세팀이 공동으로 페어플레이상(公平竞赛奖)을 수상하게 되였다. 올시즌에서 레드카드 1장도 받지 않았던 연변 FC가 이 상을 수여받아 얼마간의 위안으로 될수 있었건만 시상식에서 벌어진 웃지도 울지도 못할 해프닝때문에 연변은 또 한번 상처를 입어야만 했다. 시상식 현장의 대형스크린에 비춰진 연변 FC의 로고(队徽)에 큰 실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다름아닌 로고중의 "연변"이란 우리말 글자의 "변"자가 어디론지 사라지고 "연"자만 덩그러니 남아있었던 것...

이날 시상식은 중국축구에서 제일 권위 있는 시상식인지 의심할 정도로 사회자가 말실수를 하거나 최우수 선수 선정이 불합리한 등 해프닝이 벌어졌다. 슈퍼리그는 중계권료만 80억원을 넘어가는데 일반 축구팬들도 범하지 않을 기본적인 고리에서 실수를 빈발한다는 것은 시상식을 지켜보는 모든 이들의 머리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중국축구협회의 이러한 실수는 강등으로 가슴아파하는 연변축구팬들에게 또 한번 큰 상처를 주었고 축구를 사랑하는 전 중국의 축구팬들에게도 많은 아쉼움을 남겨주었다.
중국축구협회의 저급적인 실수는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