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민병철 이사장,”악플추방에 세계 최강 미국이 앞장서길 기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민병철 이사장,”악플추방에 세계 최강 미국이 앞장서길 기대”

미 하원 에드로이스 외교위원장, 선플운동 참여서명
기사입력 2018.01.13 09: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PNG▲ 왼쪽부터 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선플운동을 통해 인터넷 평화운동을 펼쳐온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 민병철 이사장은 지난 10일(수), 미국 워싱턴 D. C. 미 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2018 미주 한인의 날 축전’에  대회장 자격으로 공식 초청되어 한미 지도자들에게 한국에서 최초로 시작된 ‘선플운동’을 소개하고,  ‘한반도 평화 기원’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미쉴 미주한인재단-워싱턴 회장과 에드 로이스 미연방 하원 외교위원장을 비롯한 미국 상하원 의원들과 강원도 국제관계 김래혁  대사, 선플운동 미주지역 박상원 공동대표 등 한미 지도자들이 참여했고,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선플운동 동참 서명을 하고 서명지를 민병철 선플운동본부 이사장에게 전달했다.

미주 한인의 날(The Korean American Day)’은 1903년 1월 13일, 한인들이 하와이에 첫발을 내디딘 날을 기념하여 미국 연방의회가 법률로 제정한 공식 기념일이며 매년 미국 전 지역에서 한인들이 축하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를 대신하여 행사에 참석한 김래혁 대사는 “평창은 영어로 peace(평화)와 prosperity(번영)를 의미한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바라며 많은 분들이 참여하기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2018 미주 한인의 날 ‘축전 대회장을 맡은 선플재단 민병철 이사장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이 순간에도 노력하고 있는 미국 정부와 의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재미동포들의 많은 애정을 부탁 드린다”며, “우리의 영혼을 파괴하여 결국 죽음에 까지 이르게 하는 인터넷 상의 악플추방 운동을 세계 최강 미국이 앞장서 주길 기대 한다. 악플을 추방하고, 위기에 처한 개인이나 국가에 용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치유와 화해, 그리고 평화를 위한 ‘글로벌 선플 인터넷  평화운동’에 많은 분들이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글로벌 선플 인터넷 평화운동’은 한국에서 시작된 소통과 화합의 ‘선플운동’을 발전시켜 노벨평화상 수상자들과 세계 각국의 지도자 및 재외 동포들이 참여해 인터넷 상에서 ‘선한 언어’로 지구촌에 희망과 응원, 격려가 가득한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의 운동이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