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하 30도 엄한속, 2018 홍기•화룡국제빙설마라톤대회 개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영하 30도 엄한속, 2018 홍기•화룡국제빙설마라톤대회 개막

기사입력 2018.01.13 11: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eb880afb805665feb77bac1e13a4acb.jpg▲ 사진출처 : 중국화룡망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1월 11일 10시, 2018홍기.화룡국제빙설마라톤경기 첫 대회가 연변선봉국가삼림공원 로리커호, 암하풍경구, 룡문호국가급수리풍경구 세 지역에서 동시에 시작됐다.

당일 대회는 중국.화룡2018국제빙설마라톤대회 첫 경기로 3239명 육상운동애호가들이 참가해 현장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러시아, 까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외국선수들과 복건, 요녕, 흑용강, 하북 등 성시에서 온 국내선수들이 참가했다.
  
2ef311e7bb12635537d2e045c4215818.jpg▲ 사진출처 : 중국화룡망
 
이번 빙설마라톤경기에는 로리커호 횡단 도보경기(3킬로미터), 암하왕복 도보경기(3킬로미터), 용문호환호 마라톤대회(5킬로미터) 3대 빙설체육경기외 농특산물 전시판매, 조선족 민속 미식체험, 우등불야회, 빙설마라톤촬영대회, 빙설마라톤문학창작대회, 특색관광민박체험 등 6가지 민속체험활동과 “뚱뚱보” 장애물 달리기 등 20가지 취미참여활동이 포함된다.

26e02ff65fc3795c1730df279f917140.jpg▲ 사진출처 : 중국화룡망
 
이번 대회는 마라톤운동에 빙설관광요소를 융합시키고 전민 신체건강과 전역 관광의 결부를 추동했으며 로리커호의 반짝이는 눈 감상, 신비한 지하 암하 탐색, 격정 넘치는 용문호 겨울낚시와 농촌민박관광은 대회참가자들로 하여금 빙설관광의 아름다움을 체험하도록 하고 빙설운동의 재미를 느끼게 했다.

48b64cbe6d92999aa21fb150e46aa7a1.jpg▲ 사진출처 : 중국화룡망
 
화룡시는 길림성 동남부, 장백산 기슭에 위치해 있고 두만강, 해란강의 발원지이며 전국  생태시범구의 하나로 “세계장수고향”, “세계노년유람도시”, “중국10대 살기좋은 곳” 등 도시명함장 외 “천년고도”, “가무(歌舞)고향”, “진달래고향” 등 명예를 갖고있다. 2012년부터 화룡시는 선후로 화룡국제 하프(半程) 마라톤대회를 5차례 주최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