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에이즈에 감염된 남친 사랑한 여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에이즈에 감염된 남친 사랑한 여성

기사입력 2018.02.12 13: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ntitled.png▲ 사진= 인터넷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미국 텍사스 중 샌 안토니오의 한 여성이 에이즈에 감염된 남친을 사랑한 나머지 결혼하여 3명의 자녀까지 출산한 일화가 화제로 되고 되고 있다.
 
자리라고 부르는 이 여성은 2007년의 대학시절, 지금의 남편 카시찬나를 알게 되었다. 그러나 약 1년 뒤 남친 카리찬나는 자기 자신이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는 사실을 그녀한테 고백, 사형선고나 다름없는 이 말을 들은 자리는 한동안 절망감에서 맴돌았으나 드디어 이지를 되찾고 카스찬나와 일생을 함께 하기로 맘먹었으며 그녀의 가정에서도 이들 남녀의 결혼을 지지했다고 한다.
 
2010년 7월에 결혼한 자리는 얼마 후 자기 자신도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당시 그녀는 자기의 자가용을 발로 차면서 울부짖고 했지만 결국 냉정을 되찾았다.
 
“이는 카시찬나의 잘못이 아니었어요. 우리는 비감에 사로잡혀 있을 것이 아니라 반드시 현실을 받아들여야 했어요. 그리고 그도 살아야 했고 나 역시 꿋꿋이 잘 살아야 했어요.”
 
그 뒤 이들 부부는 함께 치료에 정진하였으며 안전조치를 하고서야 잠자리에 함께 들군 하였다.
 
결혼 2년 뒤 자리는 자신이 임신한 것을 알게 되자 처음에는 인공낙태를 생각했었지만 임신부가 치료를 결부한다면 태아의 감염율은 100분의 2%로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의사의 충고로 나중에 결국 태아를 살리기로 결심하였으며 이런 것을 반복하면서 선후로 자녀 3명을 출산하기도 했다. 그리고 애들이 출산한 후 병원검사를 실행해본 결과 애들 모두가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054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