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밤중 노인 방에서 흘러나오는 여인의 '웃음소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밤중 노인 방에서 흘러나오는 여인의 '웃음소리'

기사입력 2018.03.02 18: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2078560368,1855143445&fm=27&gp=0.jpg▲ 사진=고독한 노인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조씨 노인은 올해 75세이며 마누라가 타계한지 오래된다. 그의 세 자녀는 모두 결혼해 노인의 집에서 나갔고 노인 홀로 빈 방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노인은 생활상 아주 규칙적이다. 저녁에 일찍 잠자리에 들고 아침에 일찍 일어난다. 헌데 최 근년에 들어 촌민들은 밤중이 되면 노인의 방안에서 한 젊은 여인의 <웃음소리>가 흘러나오는 것을 듣군 하였다.
 
농촌마을의 밤은 조용하기 마련이다. 때문에 조씨 노인의 방안에서 흘러나오는 여인의 <웃음소리>는 더욱 뚜렷하게 들리군 했다. 이는 <뉴스거리>가 적은 촌민들의 한담거리가 되기도 했다.
 
“조씨 노인 말이야. 마음은 아직도 새파랗다우. 그 연세에 정력이 아주 왕성한 모양이야…”
 
이 <뉴스>는 한 입 건너 두 입 건너 온 마을 사람들이 다 알게 되었고 자연히 노인의 자녀들 귀에도 전해지게 됐다.
 
노인의 세 자녀는 매우 창피스럽고도 원망스러웠다.
 
(아버지도 참, 그 나이에 웬 낯선 여인과 밤을 보내다니?! 이러면 자녀들의 체면이 뭐가 된단 말이예요?…)
 
자녀들은 번갈아 가며 조씨 노인을 설득하기로 했다. 먼저 찾아간 것은 딸이었다.
 
“아버지, 제발 건강을 생각하세요. 연세가 많기에 몸이 예전과 같지 않아요. 무슨 일이든 절제가 있어야 하는 법이예요.”
 
노인은 가타부타 말은 하지 않고 고개만 끄덕이었다.
 
이어 두 아들이 아버지를 찾아가 직접 밤에 집으로 데려온 여인이 누구인가고 따졌다. 그러자 노인의 얼굴색이 변하더니 여인을 데리고 왔다는 사실을 부인하면서 “이 애비한테는 너희들 엄마밖에 없다. 이 애비는 너희들 엄마한테 미안한 일을 절대 하지 않았다”고 하면서 화를 냈다.
 
노인의 강경한 어조에 두 아들도 어쩔 수 없었다. 그들은 부친을 말리려면 반드시 여인을 데리고 왔었다는 확실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처음에 두 아들은 아버지의 집에서 며칠간 묵으면서 증거를 찾으려고 했다. 헌데 노인은 여전히 저녁엔 일찍 잠자리에 들고 아침엔 일찍 일어나군 했으며 밤중에도 그 무슨 여인의 <웃음소리>같은 것을 들을 수가 없었다. 그제야 두 아들은 시름을 놓고 각각 자기들 집으로 돌아가 버렸다.
 
그런데 며칠 지나자 또 노인이 젊은 여인을 데려와 함께 밤을 보낸다는 소문이 돌았다. 조씨 노인의 두 아들은 어이가 없었다.
 
(아버지가 뭐 유격 술을 쓴단 말인가? 우리가 지킬 때면 아닌 척 하다가는 지키지 않으니 또 그 수작을 피운단 말이야.)
 
어느 날 저녁, 노인의 두 아들은 몰래 노인의 <비밀>을 탐지하기로 했다. 그 날 밤, 산에서 아버지 방의 동정을 살피던 두 아들은 야밤중이 되자 방에서 전등이 켜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드디어 정황이 나타났던 것이다. 둘은 부랴부랴 산을 내려 노인의 집에 다가가서는 창문 밑에서 방안의 동정을 엿듣기 시작했다. 아니나 다를까 미구하여 방안으로부터 <호호호…>하는 한 여인의 <웃음소리>가 흘러나왔고 그 소리는 아주 명랑하기도 했다. 틀림없었다. 노인이 여인과 한 방에 있는 것이 분명했다. 둘은 동시에 일어나 문을 두드리었다.
 
이윽고 여인의 <웃음소리>가 그치더니 문이 열렸다.
 
문밖에 나타난 두 아들을 보더니 노인은 이아해하며 “이 야밤중에 너희들 웬 일이야?”라고 물었다.
 
두 아들은 아무런 대답도 없이 방안으로 뛰쳐 들어갔다. 헌데 이상했다. 노인의 방은 분명 텅텅 비어있었다.
 
“아버지, 방안의 여인은 어디에 숨겼어요? 빨리 나오게 하세요.”
 
노인은 그런 일 없다고 시치미를 잡아뗐다.
 
“아버지 발 뺌 하지 마세요. 우린 이미 그 여인의 웃음소리를 휴대폰에 녹음까지 했어요. 우리를 속일 생각 말아요.”
 
큰 아들이 휴대폰을 꺼내 녹음을 틀어놓자 과연 한 여인의 <웃음소리>가 흘러나왔다.
 
하지만 노인은 여전히 고개를 저으며 “난 그런 적 없어. 너희들이 잘못 생각한거야”라고 부인했다.
 
이에 큰 아들은 화가 치밀었다.
 
“아버지, 확실한 증거 앞에서도 우릴 속여요?! 아버지가 낯선 여인을 데려왔다가 병에라도 거리면 우린 어떻게 얼굴을 쳐들고 다녀요?…”
 
조씨 노인 역시 언성을 높였다.
 
“음, 알겠다. 너희들이 내가 여인을 숨겼다고 하는데 그래 숨겼다. 나의 휴대폰 안에 숨겼단 말이다. 그럼 내가 너희들한테 보여주고 들려줄게…”
 
이어 노인이 휴대폰을 꺼내 녹음했던 것을 틀자 아까 들었던 그 익숙한 <웃음소리>가 흘러나왔다.
 
노인의 두 아들은 그제야 사실의 진상을 알게 됐다. 노인은 근본 여인을 집으로 데려온 적이 없었으며 방안에서 흘러나오던 그 <웃음소리>는 노인의 휴대폰에 녹음된 것이었다.
 
그럼 노인은 왜 그랬을까?
 
노인은 떨리는 음성으로 하소연했다.
 
“이 애비가 왜 그랬는지 아직도 모르겠느냐?! 내가 이러지 않을 때 너희들은 반년에 한번이나마 이 애비를 보러 왔느냐. 방안에서 이 <웃음소리>가 흘러나와서야 너희들은 이 애비를 의심하면서 몇 번씩이나 기어들 군 하지 않았느냐? 그것이 자식으로 된 효심이란 말이냐 엉?!…”
 
이에 노인의 두 아들은 서로 번갈아 쳐다보기만 했다. 그러고는 고독한 아버지를 자주 찾아뵈야 하겠다는 생각을 각각 굳혔다.
 
원문출처 : 중국 시나망(新浪网)

편역 : 철민
 
주: 주인공의 신변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사건의 지점, 인물, 시간 등을 밝히지 않았으며 이 글은 동포투데이의 관점과 다를 수도 있음을 성명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