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파격적인 용병술’ 연변부덕, 대련 꺽고 2연승 행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파격적인 용병술’ 연변부덕, 대련 꺽고 2연승 행진

기사입력 2018.04.05 12: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7.png▲ 득점 올린 후 환호하는 연변부덕 선수들. (사진=시나스포츠)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4월 4일 14시 30분, 대련금주체육장에서 펼쳐진 2018시즌 중국갑급리그 제4라운드 대련초월과의 경기에서 연변부덕은 대련초월을 1대 0으로 제압하며 2연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박태하 감독은 파격적인 용병술을 선보였다. 중앙수비수로 활약하던 구즈믹스가 공격포지션에 나타나 자이얼선수와 투톱을 이뤘다.

경기가 시작되자 양팀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승점이 없는 대련은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었고 반면 연변은 탐색전을 펼치다가 경기 15분 코너킥 찬스를 얻게 되었고 . 한광휘선수가 날린 코너킥을 구즈믹스가 몸을 날려 헤딩골을 터뜨렸다.

선제골에 힘입은 연변은. 볼 점유율을 높여가며 적극적인 플레이를 보여주었고 그와 동시 대련도 선수교체를 통해 공격을 강화하였다. 연속적인 공격을 퍼붓던 대련은  경기 26분 가위봉의 파울로  패널티킥을 얻어냈지만 키커로 나선 왕굉유의 슈팅이 골키퍼 주천에게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37분 연변은 자일이 상대 키퍼와의 1대 1 찬스에서 득점에 성공하였지만 옵사이드로 판정이 났다. 후반들어 뒤진 국면을 만회하기 위하여 대련은 전방압박을 강화하면서 압박수위를 높였지만 5명의 수비수로 이뤄진 연변의 방어선을 뚫지 못하고 홈에서 0-1 패배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