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세월호 엄마들의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세월호 엄마들의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기사입력 2018.04.16 16: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416_062111.png▲ 연극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사진제공 : KBS)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4월 8일 늦은 저녁, KBS의 한 스튜디오. 관객들의 유쾌한 웃음소리와 함께 코믹극이 펼쳐졌다. 빗장을 걸어 잠근 빌라에 나타난 시골 노인 김영광이 이웃들 마음의 문을 두드리고 또 두드리는 이야기의 연극이다. 비밀 많은 노인 김영광과 무늬만 예술가인 백수 청년, 성질머리 사나운 부녀, 그리고 이상하게 불편한 104호 여자까지. 코믹한 연기에 웃음으로 들썩이던 객석은 후반 10분을 남기고 눈물바다가 된다. “따뜻한 쌀밥 한 공기만 딱 멕이고 싶은디…” 슬픔을 꾹꾹 눌러 담아 대사를 전하는 배우가 세월호 참사로 아이를 잃은 엄마이기 때문이다.
 
“우리 아이들이 누려야 될 것을 우리 엄마들이 KBS에 와서 이렇게…
그 아이들이 여기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 단원고 2학년 6반 이영만 엄마
 
“웃음으로 승화시켜서 같이 보듬어주고 안아주며 살아보자는 게...
우울한 것보다는 사람들 마음에 더 스며들 것 같아서요.” – 단원고 2학년 3반 정예진 엄마
 
20180416_062250.png▲ 연극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사진제공 : KBS)
 
참사 직후, KBS에 항의 방문했던 세월호 가족들. 당시 쫓겨나다시피 돌아섰던 그들이 연극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를 공연하기 위해 4년 만에 KBS를 찾았다. 지난 4년간 단원고 2학년 엄마로 살아온 8명의 엄마 배우들. 그들의 치유를 위해 시작된 연극은 벌써 40회 넘는 공연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엄마들은 연극을 통해 스스로를 바라보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하지만 여전히 무대 아래서 분장을 하는 것도, 웃는 것도 미안하기만 한 엄마들. 그들은 대사 하나에도 아이들이 떠올라 울컥 눈물을 쏟아내고 있었다. 이제는 “저 집 세월호래요”라는 시선을 견디며 “그만 좀 해라, 지겹다”라는 이웃들과 싸우고 있는 엄마들. 그녀들이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를 연기하며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무엇일까.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