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백두산으로 향하는 첫 고속철 착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백두산으로 향하는 첫 고속철 착공

기사입력 2018.04.16 19: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국가 ‘13.5’ 계획에 편입된 ‘심양-가목사’ 고속철의 중요한 구성부분인 길림성 경내 ‘돈화-백하’ 고속철이 최근 정식으로 시공에 진입했다고 현지 매체인 연변일보(延邊日報)가 보도했다. 

‘돈화-백하’ 고속철은 돈화시에서 출발하여 안도현을 경유해 이도백하진까지 운행한다. 전체 길이는 113.5㎞, 설계시속은 250㎞, 건설기간은 4년이다. 전 구간의 정차역은 돈화역, 돈화남역, 영경역, 백두산(장백산)역 등 4개이다.

timg.jpg

새로 건설되는 백두산역은 국가자연보호구, 국가 5A급 관광풍경구로 확정된 백두산 복지에 위치해 있다.

‘돈화-백하’ 고속철이 개통되면 돈화로부터 백하까지의 구간에 직통 열차가 없던 역사에 종지부를 찍게 되는 동시에 연선 도시가 직접 고속철시대에 진입하게 된다.

‘돈화-백하’ 고속철은 ‘장춘-훈춘’ 여객전용선의 남쪽 방향으로 뻗는 연장선으로서 계획중에 있는 ‘심양-백하’ 전용선, ‘사평-통화’ 전용선과 함께 길림성 동남부의 ‘고속철 환선’을 구성하면서 건설중에 있는 ‘북경-심양’ 고속철과 연결되어 동북지역에서 전국 각지로 향하는 빠르고도 효과적이며 편리한 고속철도망을 이루게 된다.

‘돈화-백하’ 고속철이 개통되면 ‘여정이 길고 유람시간이 짧은’ 백두산관광의 난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