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병지-김수연 부부, 어린이날 맞아 재외동포 유치원에 학습용품 기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병지-김수연 부부, 어린이날 맞아 재외동포 유치원에 학습용품 기증

기사입력 2018.05.05 10: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1.JPG▲ 일본 오사카 재일동포 어린이들에게 학습용품을 기증한 김병지와 김수연 부부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스포츠와 문화의 접목을 통하여 사회에 공헌 하고자 하는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김병지 이사장과 현대 미술가로 활동중인 아내 김수연 씨가 재외동포 어린이를 위해 뜻을 모았다.

이 부부는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학교법인 백두학원 건국유치원에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학습할 수 있는 다양한 용품을 기증했다고 4일 밝혔다.

오는 5일 '어린이 날'을 기념하여 기증한 이번 용품들은 연령을 고려한 한글 그림책, 한국사 동화책, 위인전 등 다양한 책자와 전통악기, 정서를 함양시킬 수 있는 미술용품 등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3,4세 어린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교육은 매우 중요하다. 이런 교육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전했다.

캡처2.JPG▲ 기증받은 학습용품으로 수업중인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학교법인 백두학원 건국유치원 학생들

특히 이번 기증은 지난달 김수연 작가의 개인 전시회 작품판매 수입과 김병지스포츠문화 진흥원의 기부금으로 이뤄졌다.

이에대해 김병지는 "은퇴후 진흥원을 설립한 목적이 스포츠와 문화, 그리고 예술을 통해 세상에 조금이나마 이로운 일을 하기 위해서 였는데 이번 일을 통해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되서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김병지의 아내인 김수연은 "미술을 하는 사람으로서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미술을 통한 한국의 문화와 역사교육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할 수 있게 되어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이번 5월 5일 '어린이 날'을 시작으로 UN이 정한 ‘세계 어린이날’인 11월 20일에 맞춰 1년에 두 번씩 꾸준히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학습용품을 기증할 예정이며, 어린이들의 정서를 돕는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