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사천항공 ‘아찔’ 불시착 겪은 한 승객, 당시 상황 회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사천항공 ‘아찔’ 불시착 겪은 한 승객, 당시 상황 회억

기사입력 2018.05.15 23: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마치 엘리베이터에 타고 있는데 갑자기 떨어지는 느낌이었다. 그 후 정지되었다가 다시 아래로 떨어졌다.” 10여 시간 전의 ‘혼비백산’한 장면을 돌이키면서 3U8633 항공편에 탑승했던 승객 증 씨는 아직도 마음이 진정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민망(人民網)의 보도에 따르면 14일 아침, 증 씨(34)는 다른 12명의 동료와 함께 중경에서 라싸로 향하는 3U8633항공편에 몸을 실었다.

F201805151549360376702824.jpg
 
6시 5분에 이륙하기로 한 항공편은 20분 지연되어 출발했으며 비행기가 수평비행에 진입한지 얼마 안되어 ‘펑’ 하는 큰 소리가 울리면서 반쯤 잠들어버린 승객들을 깨웠다. 짧디짧은 몇 초 사이에 객실의 전등이 모두 꺼지고 산소마스크가 떨어져 내렸으며 비행기는 갑자기 하강하기 시작했는데 강한 흔들림이 동반되었다.

“마치 돌이 높은 곳에서 추락하는 것과 같았다. 몇초 사이에 몇 천미터를 떨어진 느낌이었다.” 증 씨와 동행했던 마 씨는 격렬한 요동으로 객실 내의 물건이 마구 떨어졌다면서 당시 상황을 말했다.

이때 사람들은 비행기에 이상 상황이 발생했음을 의식했으며 사람들 속에서 불안함과 긴장함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큰일이 났다. 비행기사고가 났다!”

조금 안정된 후, 원래 조식을 나눠주려던 승무원은 즉시 당황한 승객들이 산소마스크를 쓰도록 설명하는 한편 “항공 승무원들의 처리능력을 믿어주세요”, “당황하지 마세요, 조급해하지 마세요”, “기장은 여러분들을 안전하게 집까지 돌려보낼 능력이 있습니다”라고 말하면서 수시로 승객들을 위안했다.

증 씨는 비행기가 한동안 추락하다가 점차 안정을 회복했다고 말했다. 7시 40분경에 비행기는 성도공항에 안전하게 착륙했다. 객실을 나선 승객들은 공기를 마시면서 잔뜩 긴장해있던 온몸의 신경을 풀었다.

항공사 측에 따르면 오전 8시경, 어지럼증과 이명 증세를 보인 29명의 승객이 병원에 이송되어 검사를 받았으며 일부 승객들은 다른 비행기로 12시 9분에 라싸로 날아갔다. “신체검사를 마친 후 이상이 없으면 집으로 돌아가 휴식을 취할 생각이다.” 증 씨는 큰 문제가 없으면 아마 다시 아리로 가서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녁 8시경, 사천성 정부 관계자들은 병원을 찾아 항공 승무원과 승객들을 위문했다. 승객들은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은 것은 항공 승무원들이 합심하고 특히 기장의 출중한 응급통제능력 덕분이었다고 밝혔다.

한 승무원은 사고발생 당시 자신도 매우 당황스러웠지만 평소에 연습하고 배워두었던 응급지식 외에 기장의 지휘하에 전반 승무팀은 엄격히 규정에 따라 조작했다고 말했다.

중국민용항공 서남지역관리국 관계자는, 이번 상황은 아주 위급했는데 만메터의 고공에서 비행기의 조종실 부기장측 유리가 깨져 비행기가 순식간에 압력을 잃었으며 섭씨 영하 0~40도의 저온상황에 처해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비행기의 시속은 800~900킬로미터에 접근했으며 강한 기류로 하여 기계고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비행기를 통제하여 안전하게 착륙한 것은 인류항공사상 기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인민망은 전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