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연변축구에 '악비'는 없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연변축구에 '악비'는 없다.

기사입력 2018.05.21 10: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어제 하루내내 '박태하 감독이 팀을 떠날까봐, 아니면 다른 세력에 의해 팀을 떠나게 될까봐' 걱정되였다. 솔직히 아직도 나는 분명 박태하를 지지하는 팬이다. 그런데 일요일 경기 후 박태하 감독이 아주 작정을 한듯 충격발언을 해서 많이 걱정됐던 것이다. 일단 박 감독의 발언을 다시 돌이켜보자. (위챗에서, 이미 정리된 기사를 따온게 아니라 지인분을 통해서 현장 녹음파일을 직접 듣고 다시 적었음을 밝히는 바이다.)

"어이가 없습니다... 홈에서 이렇게 정당하게 대우를 못받는다는 자체가 연변축구, 연변사람, 연변분들한테는 정말 모욕감입니다. 어떻게 이런 경우가 있습니까. 여러분들 보셨잖습니까. 이길 수가 없습니다. 선수들 뛰는 모습 보셨잖습니까. 지금까지 저도 진 경기는 감독으로선 책임을 지지만 한골차, 항상 아쉽게... 뛰는 모습만 봐도 저는 항상 선수들한테는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고 오늘도 마찬가지입니다. 넣은 골을... 물론 상황이 있었겠지요. 정말 가슴이 아프고... 같은 연변사람인데도 불구하고, 저는 떠날 사람입니다. 축구에 관련된 사람들 특히 심판문제에 대해서 책임을 지고 하는 분들 참 어리석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감정으로 인해 축구를 죽인다는 자체가 저는 용납이 안됩니다. 정말 안타깝습니다. 연변인민들을 농락하는 것입니다. 이상입니다."

아예 내려놓을 것을 다 내려놓은 듯한 발언에 박 감독이 '떠날 각오까지 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고 또 저렇게까지 말을 하고도 박 감독이 그냥 '무사'할 수 있겠냐는 생각도 들었다.

9b440178a83b247a8de516e2c5aff5b7.jpg▲ 박태하 감독 커피점에서 팬들과 함께.

개인적인 느낌이다만 이 기사를 보고 자꾸 중국 역사의 '악비와 진회'가 연상되었다. 자꾸 박태하 감독이 악비처럼 느껴졌다. 충성을 다하다가 결국 간신 진회의 모략에 역적으로 몰리고 억울한 죽음까지 당한 비운의 명장... 그럼 진회는 누구인가... 중국역사의 최악의 간신... 지금도 항주의 악비묘 앞에서 그 동상이 무릎 꿇고 사죄하고 있는... 그 천고의 죄인이다. 진회에 대한 력사의 평가를 들어보자.

'무엇보다 진회가 두고두고 비난을 받는 것은 악비를 죽였기 때문이다.

진회는 악비를 비롯한 강경파 주전논자를 경계하는데, 이는 진회가 평화나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 진회는 남송이나 백성들이 어떤 처지에 몰리든 자신만 살면 된다는 전형적인 간신이었다. 악비를 죽이려 한 이유는 이들의 황제에게 위협이 되었다는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의 자리를 뺏기는게 싫었던 것이다.'

연변축구에 진짜로 '진회'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진짜 있다고 쳐도 그 '진회'가 누군지는 진심으로 잘 모르겠다. 여기에서 무책임하게 추측할 수도 없는 일이고...

하지만 분명한 것은, 모순은 존재하고 있고 그 모순이 지극히 심각하여 지금 연변축구를 벼랑끝으로 내몰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팬으로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이제 갑급리그는 약 두달간의 휴정기가 주어진다. 이 기간에 연변팀이 변화가 있기를 바라는게 모든 팬들의 공동된 바람이다. 절대 부분적 사람들의 이익관계를 위해 '걸림돌'을 제거하고 어물어물해서 덮어버리는 그런 변화는 아니여야 할 것이다.

연변축구에 '악비'는 없다. 악비의 비운이 연변축구에 나타난다면 그보다 더 큰 비애는 없을 것이다. 많은 팬들이 연변팀을 등질 것이다. 마찬가지로 '진회'도 없었으면 좋겠다. 같이 일하다보면 서로 갈등도 생기고 그 골이 깊어질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연변축구라는 하나의 목표를 위해서 생기는 갈등이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진짜로 만에 하나... '개인적인 감정으로 연변축구를 죽이려 드는 사람이나 무리'가 있다면 한마디로... '천고의 죄인'이 될 것이다.

실력으로 보면 연변팀은 절대 리그잔류나 걱정하고 있을 팀이 아니다. 스스로의 '병'만 잘 고친다면 충분히 잔류하고 팬들에게 희열을 안겨줄 수 있다. 그 '치료와 재활'의 기회를 스스로 포기하지 말기를 바란다. 그때면 연변축구는 진짜로 몰락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지난 경기에서 '인간이기를 거부하신 그분'께 감사를 드린다. 우리가 처한 현실, 우리가 겪고 있는 내부갈등의 심각성을 알고 주목하도록 이끌어 주어서 고맙다. 우리 팬들이 더 합심하여 팀을 응원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서 고맙다. 그리고 꼭 전해드리고 싶은 말 한마디 있는데... '인간이 인간이기를 거부할 때 그는 살아있어도 송장이다.'

위챗을 통해 어제 박태하 감독이 커피점에서 팬들과 환하게 웃으며 찍은 사진을 보았습니다. 많이 괜찮아 보여서 다행이고. 오늘 아침 뉴스로도 '박 감독이 팀을 떠날 가능성은 많지 않다'는 소식을 접해서 많이 위안이 되었습니다. [오바남의 횡설수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697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