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외교부, 美 한미 군사훈련 중단 선언 ‘쌍중단’ 구상 실행가능 입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외교부, 美 한미 군사훈련 중단 선언 ‘쌍중단’ 구상 실행가능 입증

기사입력 2018.06.14 17: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1.JPG▲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출처 :중국 외교부 홈페지)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얼마 전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이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한 것은 중국의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구상이 합리적이고 실행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1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겅 대변인은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열기 전에 한반도 정세에는 이미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났다면서 “북한은 핵 실험을 중단했고, 한미도 군사훈련 문제에서 자제했다. 이는 사실상 중국이 제의한 ‘쌍중단’ 구상을 실현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은 12일 기자회견에서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중국의 구상이 합리적이고 실행가능하며, 각 국의 이익에 부합할 뿐 아니라 각 국의 가장 시급한 안보 우려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또 한 번 입증한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주장은 사리에 맞아 늘 각 국의 지지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208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