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살인교사+탈옥+집착 '악역 끝판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살인교사+탈옥+집착 '악역 끝판왕'

기사입력 2018.07.06 21: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ntitled.png▲ 사진 제공 : 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 캡쳐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가 소름 돋는 악랄함으로 역대급 '소름 엔딩'을 완성했다.
 
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23, 24화에서는 윤희재(허준호 분)의 탈옥 장면이 그려지며 그의 악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을 예고,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의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윤희재는 사고가 난 호송차량에서 담담하게 나와 교도관을 보며 느긋하게 서 있었다. 곧 경찰이 와 그를 포위하는 듯 했지만 이어진 장면에서 뉴스를 통해 윤희재가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가던 중 도주한 사실이 나오며 모든 것이 윤희재와 그의 탈옥을 돕는 추종자들의 만행임을 암시,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내 멀끔한 차림새로 나타난 윤희재는 한 아이에게 말을 걸며 윤나무(장기용 분)의 이야기까지 하며 잔인한 미소를 보였고 이와 함께 "악은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다"라는 소름끼치는 그의 내레이션이 더해지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려 역대급 소름 엔딩을 선사했다.
 
앞서 윤희재는 박희영(김서형 분)의 고소로 인해 길무원(윤종훈 분)을 만나게 되고 지혜원 부부 살인 사건과 한재이(진기주 분)에 대해 언급하며 무원을 도발. 이에 분노한 무원이 그의 목을 조르자 목이 졸리는 와중에도 여유로운 표정을 보이는 가 하면, 박희영이 살해당했다는 소식에 흡족한 미소를 짓는 등 사이코패스의 악한 본성을 여과 없이 드러낸 바.
 
살인교사부터 탈옥, 나무를 향한 끝을 모르는 집착까지 광기에 사로잡힌 윤희재 그 자체로 분해 표정과 눈빛 만으로도 위협적인 아우라를 발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허준호의 명품 열연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한편, 윤희재의 탈옥으로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케 하는 MBC '이리와 안아줘'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