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수빈 아나운서, 中 상하이에서 '한류문화'를 말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수빈 아나운서, 中 상하이에서 '한류문화'를 말하다

기사입력 2018.07.08 11: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1.JP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KBS 9시뉴스 전 앵커인 조수빈 아나운서가 중국 상하이에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한류, 무엇이 더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펼쳤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주상하이한국문화원(원장 서동욱)과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전 세계에 널리 알려온 서경덕 교수가 공동으로 주최한 '대한민국 홍보전(展) in 상하이' 특별 전시회 개막식 일환으로 진행됐다.

7일 오후 1시간동안 진행된 이번 토크콘서트에는 상하이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및 자녀들, 한인 유학생, 한국에 관심 있는 중국 대학생들, 중국 언론 10개 매체 등 약 2백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지난 25년간 전 세계에 한식, 한글, 한복 등 대한민국의 대표 문화컨텐츠를 널리 알려오면서 현장에서 느꼈던 부분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소통하고자 이번 토크콘서트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국내 및 해외관련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던 조수빈 아나운서를 초청하여 좀 더 자연스러운 진행을 통해 많은 참석자들과 함께 편안한 이야기를 나눌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토크콘서트에 재능기부를 한 조수빈 아나운서는 "상하이는 한국의 독립운동 성지이며 역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도시다. 이런 역사 도시에서 한류문화의 미래를 함께 소통할 수 있었던건 제게도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한편 7월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서 교수가 지난 25년간 해외에서 진행해 온 한국의 역사와 문화컨텐츠에 대한 광고 및 홍보물들을 한데 모았으며 상하이를 시작으로 전 세계 주요 도시로 확대해서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