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원순 서울시장, 대한민국공헌대상 '국가공로대상' 수상 영예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원순 서울시장, 대한민국공헌대상 '국가공로대상' 수상 영예

기사입력 2018.07.11 12: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ntitled.png
[동포투데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8 대한민국 공헌대상'국가공로부문에서 ‘국가공로대상’을 수상했다.

세계청년리더총연맹(총재 이산하, WORLD FEDERATION OF POWER LEADERS, 세계연맹)이 주최 하고 월드얀미디어그룹 등이 주관한 '2018 대한민국 공헌대상‘ 시상식이 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가공로부문 ’국가공로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국회의원을 비롯한 수상자들과 정치•경제•사회•문화계 인사 등 500여명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뤘다.

국가공로부문 ‘국가공로대상’은 우리나라 유구한 역사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보존하고 오랫동안 보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 점, 바른 가치의 재생과 나란한 상생정신을 바탕으로 나라의 발전 근간을 바로 세우는데 기여한 점 등을 주요 평가 항목으로 삼는다. 조직위는 후보자의 공적조서와 제출 자료를 토대로 관련 수상자를 선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부패방지법 제정운동, 기부문화 확산운동, 소액주주운동 등 정의를 바로 세우고 소외된 이웃과 우리 사회의 공익을 위해 꾸준히 일해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1년 제35대 서울특별시장에 취임한 이후로도 그는 ‘시민의 꿈을 실현하는 자리’에 있다는 책임감을 갖고 천만 시민과 소통하는 모습을 바탕으로 조용하지만 대담하고 과감한 변화를 이끌어온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박 시장은 시민의 참여를 통한 재생방식을 강조하며 서울시를 역사문화재생 도시로 변화시켰다. 특히 미세먼지를 비롯한 환경오염정책에 고심하며 해법마련에 힘을 기울이는 등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나라 발전을 위해 끊임없는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경상남도 창녕에서 태어난 박 시장은 서울대학교 사회계열에 입학했으나 1975년 5월 학내시위에 가담했다가 학교에서 제적당했다. 이후 1979년 단국대학교 사학과에 입학했다. 이듬해 제22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그는 1982년 대구지검 검사로 부임했고, 1983년 변호사로 개업하면서 조작된 공안사건의 피해자, 대학의 성폭력 피해자, 노동운동을 하다 기소된 인권 변호사 등을 변호했다.

박 시장은 1995년 참여연대 사무처장, 2001년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2002년 아름다운가게 상임이사, 2006년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등을 지냈다. 2011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돼 3년여의 임기를 마쳤다. 2014년 서울시장 선거에 더불어민주당(당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다시 출마해 당선됐으며, 지난 6·13총선에서는 3선 도전에 수월하게 성공하면서 현재까지 재임 중이다.

저서로는 <마을, 생태가 답이다, 검둥소, 2011>, <경청, 휴먼큐브, 2014> <국민에게만 아부하겠습니다, 더봄, 2016>, <세기의 재판, 한겨레출판사, 2016> 등이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