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고] 마을이 축제의 페러다임에 일침을 가하고 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고] 마을이 축제의 페러다임에 일침을 가하고 있다!

2018 누리CIL 마을기자단 기고문
기사입력 2018.11.02 16: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한태희 (강서마을넷 대표)

우리 강서에는 많고 많은 축제들과 행사들이 즐비하지만 무엇이든 하나같이 판을 벌이는 사람들의 의도가 그닥 맘에 와 닿는 경우는 흔하지 않는 듯하다. 이번에 추진되고 있는 축제 중 다섯 번이나 진행하고도 소소하게 작은 축제로 명분을 쌓아가고 있는 네크워크 기반의 마을공동체 축제가 마곡의 중앙에 새롭게 드러내는 광장에서 조심스럽게 그 모습을 보이려 하고 있다.

1.PNG▲ 경서중학교에서 개최된 2017년 제5회 ‘미니마을축제’ 현장
 
공동체가 모여 각각의 능력을 나눠, 지원에 메이지 않고, 스스로 만들어 가는 축제를 지향하는 패러다임을 확산하려는 노력은 우리 강서가 또 하나의 새로운 가치를 품에 안는 모양새여서 참으로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더욱 더 많은 사람들이 뜻과 의미를 함께할 수 있도록 응원하며 박수를 보낸다.

이에 더해 앞에서도 언급한 많은 축제 중 자타공인 강서를 대변하는 축제나 행사인 허준축제와 겸재정선문화제(겸재정선 관련 행사를 통칭하여 이렇게 부르고 싶다)를 제외하고 보면 축제로서 자리 잡은 것은 손으로 꼽을 듯하다. 따라서 관으로부터 지원 받지 못하면 축제나 행사가 제대로 자리 잡을 수 없다는 선입견이 만연되어있어 그저 치르고 보자식의 의미 없는 행사로 전락될 가능성은 당연한 결과 일 수도 있겠다.

2.PNG▲ 마곡광장에서 개최된 일무다락 2018년 ‘제6회 강서미니마을축제’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수많은 지원이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요시 여김에 있음을 간과한 일부 지원 사업 요청자 들로 인해 자기만족적이며 소모적인 그리고 휘발성 예산소모자들로 오해받는 결과를 초래한 부분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이를 간과하지 않고 강서의 축제를 문화와 예술이 풍성한 지역 경제 기반으로서의 작용자 역할까지도 염두에 둔 이번 작은 마을축제는 향후의 가치가 크게 기대되며, 지역의 자산으로 자리매김하길 조심스럽게 기대하며 큰소리로 다시 한번 응원한다.

"일무다락" 4행시로 함께 했다는데....내용이 참으로 궁금하다.

이글을 보시는 독자들도 재미삼아 스스로 김삿갓이 되어 봄직은 어떨까 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