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진핑 中 국가주석, 트럼프 美 대통령과 전화 통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진핑 中 국가주석, 트럼프 美 대통령과 전화 통화

기사입력 2018.11.02 16: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지난 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시 주석과의 좋은 관계를 중시하고 시 주석을 통해 중국 인민들에게 진정한 축원을 보낸다”면서 “양국 정상이 직접적인 소통을 유지하는 것은 아주 중요하고 우리는 자주 연락해야 한다. 나는 곧 열리는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재차 회담을 가지기를 기대하고 우리는 일부 중대한 문제를 둘러싸고 깊이 있는 논의를 벌일 것이다. 양측의 공동 노력을 통해 회담의 사전 조율사항이 잘 마무리되기를 바란다. 미국 측은 미중 경제무역협력을 중요시하고 계속해서 대(對)중국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고 이를 위해 양국의 경제대표단은 소통과 협상을 강화해야 한다. 나는 미국 기업들이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056266317cf5e9a962f3d544dd7850ae_1puknhhNlCdzq.jpg
 
시 주석은 “대통령과 다시 통화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중국 측은 중미관계와 관련해 여러차례 원칙과 입장을 밝혔고 양측이 나와 대통령이 형성한 중요한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중미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하기를 바란다. 나도 대통령과의 좋은 관계를 중시하고 대통령과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서 재차 회담을 갖기를 바라며 양국관계 및 기타 중요한 문제를 둘러싸고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할 생각이다. 우리 두 사람은 중미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 및 중미 경제무역협력 확대에 있어 의견을 같이하고 있는 만큼 이를 현실로 바꾸기 위해 함께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중미 경제협력의 본질은 상호 이익이 되는 상생”이라며 “지난 몇년간 중미 경제무역 분야에서 일부 분쟁이 나타났고 양국 관련 산업과 글로벌 무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이는 중국 측이 원하지 않는 일이다. 중국은 곧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를 개최할 것이고 이는 중국 측이 수입확대, 개방확대의 적극적인 의지를 내보이는 것이다. 양국 경제대표단은 접촉을 강화하고 양측의 관심사를 둘러싸고 협상을 전개함으로써 중미 경제무역의 문제 해결을 추진하고 또한 양측이 모두 수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내기를 바란다”고 피력했다.
 
그 외, 양국 정상은 반도정세를 두고 의견을 교환했다. 시 주석은 “올해 이래 반도정세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났다”면서 “중국 측은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역사적인 회담 개최 성공과 반도 비핵화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 추진을 높이 평가한다. 북미 양측이 상호 관심사를 고려하고 반도 비핵화 및 반도의 평화체제 프로세스 구축을 진일보적으로 추진하기를 희망하고 중국 측 또한 이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건설적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이래 미북회담은 긍정적인 진전을 이뤘다”면서 “미국 측은 반도문제에서 중국 측의 중요한 역할을 고도로 중요시하고 있고 중국 측과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