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타이완 여당 민진당 대패,차이잉원 총통 당 주석 사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타이완 여당 민진당 대패,차이잉원 총통 당 주석 사퇴

기사입력 2018.11.25 18: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1124094507319.png
 
[동포투데이] 24일 있은 타이완 차기 총통선거 전초전인 통일지방 선거에서 여당 민진당은 텃밭인 남부 가오슝 등 7곳을 잃고 크게 패해 차이잉원 총통이 책임을 지고 당 주석에서 사퇴했다.

타이완 당국 선거주관기관의 투표 집계에 따르면 22개 현장과 시장 중 중국국민당이 15석을 얻고 민진당이 6석을 얻었으며 1석은 무당파 소속이 얻었다.

선거 참패에 따라 차이 총통은 기자회견을 갖고 "함께 싸워준 모든 지지자들을 실망시킨데 진심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책임을 지고 당 주석에서 사퇴했다.

차이 총통은 총통직에는 머물지만 당 주석에서 사퇴한 데 따라 1년여 앞으로 다가온 총통선거에 입후보할 수 없게 될 가능성이 커져 구심력 저하는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중국 언론에 따르면 마효광(馬曉光) 중국 국무원 타이완 사무판공실 대변인은 25일, 이번 선거결과는 광범위한 타이완 민중들이 계속 양안 관계 평화발전의 '초과 배당금'을 누리려는 희망을 반영했으며 경제와 민생을 개선하려는 강력한 염원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계속 '1992년 공감대'를 견지하고 '타이완독립' 분력세력과 그 활동을 단호히 반대하며 광범위한 타이완 동포들과 단결하여 양안 관계 평화발전의 길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 대변인은 또 양안 관계 성격과 양안 도시교류 성격에 대한 올바른 인지를 기반으로 타이완의 더욱 많은 현과 시가 양안 도시간 교류와 협력에 참여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