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중지사성장회의 베이징에서 개최...대기질 협력 강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중지사성장회의 베이징에서 개최...대기질 협력 강화

기사입력 2018.11.27 21: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9be330feb51547f38a84e7396ca52b4d.jpg
 
[동포투데이]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베이징시 정부 및 한국시도지사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2회 중한지사성장회의가 27일 오전 베이징누오호텔에서 개최되었다.

중국 관영 매체들에 따르면 "중한 지방정부가 손잡고 새 시대를 향해 걸어가자"를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이소림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회장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 등을 비롯해 중국의 시장, 성장과 한국의 시도지사 총 23명이 참석하여 "문화 관광 산업의 교류와 협력 추진" 및 "대기 환경 보호와 대응"이라는 주제를 둘러싸고 광범위하고도 깊이 있는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이소림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회장은 축사에서 중국과 한국은 광범위한 공통이익을 갖고 있다고 하면서 정부 간 협력과 경제무역 분야의 왕래로부터 인문,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과 같은 전방위적인 교류와 협력은 중국과 한국 간의 역사발전 추세에 들어맞는 것이자 중국과 한국 양국 인민들의 공동한 염원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한중 양국은 지난 역사 속에서 오랜 이웃이자 벗이었으며 수교 이후 25년간 떼려야 뗄 수 없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확실히 굳혀왔다. 이제 개방과 협력의 정신을 지방정부가 시민 삶 속에서 실천해나감으로써 한 차원 진전된 관계로 나아가야 할 때”라며 “이번 제2회 한중 지사 성장 회의를 계기로 양국 지방정부가 직면한 현안 과제에 대해 공동으로 한층 긴밀하게 대처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는 축사를 통해 한국과 중국은 1992년 수교 이후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고 하면서 중국은 한국에 있어서 뗄래야 뗄 수 없는 국제 파트너이자 함께 가야 할 동반자이며 양국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회의 직후 양측은 "공동선언"에 서명하고 오는 2020년 한국에서 제3회 중한성장 도지사 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그밖에 중국 랴오닝성과 한국 충청남도 간 자매결연 체결의식도 진행됐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