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11년만에 운전면허 취득한 中 남자 "저는 바보가 아니에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11년만에 운전면허 취득한 中 남자 "저는 바보가 아니에요!"

기사입력 2018.12.14 10: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50e416f64066feb1700c3e4e1f574b5.jpg
 
[동포투데이] 최근 중국 강소성 숙천시 사홍현에 사는 진씨가 유명세를 타고 있다. 그가 유명해진 원인은 바로 11년만에 자동차운전면허증을 취득했기 때문이다.

진 씨는 그날 저녁 친구들을 초대하여 축하 파티를 열었다. 그는 식당 문앞에서 축하 폭죽을 터뜨렸고 “11년만에 운전면허증 취득”이라는 글까지 써서 현수막을 걸었다. 현장은 아주 떠들썩했다.

진 씨는 면허증을 받을 때 이런 글까지 썼다. “나도 이젠 운전면허증이 있는 사람이다! 지난 11년 동안의 나한테 한마디밖에 해줄게 없다. 쉽지 않다! 나는 지금 자동차를 운전하고 하늘 끝, 땅 끝까지 가도 무섭지 않다!”

올해 29살인 진 씨는 가전제품 도매와 발 마사지 사업을 하고 있다. 그는 2008년에 처음으로 운전면허 시험을 보기 시작해서 이미 1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는 매번 기타 과목은 다 통과했지만 이론 시험에서 떨어졌다.

사업이 바쁘다 보면 책 볼 시간도 없어서 항상 시험 임박에 벼락치기 공부를 해서는 운에 맡기곤 했다. 이렇게 운명에 맡기다 보니 매번 80여 점(합격기준 90점 이상) 이라 불합격이었다. 운전면허 시험 11년 동안 진씨가 함께 한 운전면허학교 동기생은 3000명이 넘고 사홍현 , 녕파시 , 남경시 등 지역의 4개 학교에 다녔다. 11년 동안 진 씨가 낸 등록비만 해도 4만 위안(655만원)이 넘는다.

어떤 누리꾼들은 그의 이런 끈질김에 하트를 보냈고 또 그를 머리가 너무 나쁘다며 '도로의 살인자'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진 씨는 시험을 11년 동안 봤지만 절대 '도로의 살인자'는 아니라고 했다. 그는 앞으로 이론 지식을 더 공부할 것이고 운전기술도 더 연습 할 것이라고 하였다.

진 씨는 누리꾼들의 비난에 대해 농담으로 이런 말을 남겼다. “당신들은 저를 둔하다고 생각하죠! 사실 저는 바보가 아니에요!”

2914ecad139be62e0fcba7e8e5f04fc1.jpg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