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국축구협회, 박태하를 선택한 이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국축구협회, 박태하를 선택한 이유

기사입력 2018.12.14 11: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JPG
 
[동포투데이] 연변방송TV망(延邊廣播電視網)에 따르면 12일, 중국축구협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연변부덕 전 감독 박태하가 중국 여자 축구대표팀 B팀의 지휘봉을 잡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대해 신화사는 당일 여자 축구팀을 한 번도 지도해본 적이 없는 박태하가 어떻게 중국축구협회의 선택을 받게 되었는지에 대해 원인을 분석했다.

구체적 내용은 다음과 같다.

박태하가 중국 여자 축구대표팀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중국축구협회에서 실시하고 있는 "양 팀 체제"와 연관이 있다. 2017년부터 중국축구협회는 여자 축구대표팀 구조를 개혁하고 여자 축구대표팀 홍팀과 황팀을 건립했는데 박태하 감독은 홍팀 감독 가수전과 함께 중국 여자축구대표팀을 이끌 기회가 생겼다. 이중 홍팀은 주력 대오로 국가팀을 대표하여 각종 국제대회에 참가하고 황팀은 예비팀 대오로서 주요하게 인재 비축을 하게 된다. 양 팀은 독립적으로 운영되며 경쟁을 통해상호 발전을 촉진하게 된다.

중국 여자 축구를 하루빨리 세계 강팀으로 부활시키기 위해 중국축구협회는 중국 여자 축구 "장미계획"을 전면 가동하고 국가팀, 청소년팀, 경기대회, 감독 양성, 격려보장 기제, 대외홍보 등 면에서 힘을 쏟고 있다. 홍팀을 위주로 황팀을 경쟁과 보충으로 U20 여자 축구대표팀과 연결하게 하고 U17 여자 축구대표팀을 기초로 통일적인 전술 풍격을 갖춘 국가팀 시스템을 건설하게 된다.

박태하에 대해 말하면 중국축구에 익숙한 축구팬들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연변팀의 역사상 세 번째로 되는 한국적 감독이다. 2014년 말에 연변팀의 지휘봉을 잡은 후 팀의 사소한 부분부터 개선함으로써 팀의 응집력을 끌어올렸다. 이를테면 다양한 문화생활을 조직하고 20분간 식사규칙을 정했으며 세밀하고 자세한 전술훈련시스템을 구축했다. 박태하의 인솔하에 연변팀은 21경기 무패행진이라는 기록을 올리면서 2015시즌 중국축구 갑급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비록 자금 등 면의 원인으로 연변팀은 2017년에 어쩔 수 없이 강등했고 올해 리그 28라운드에서는 경기 종료 절차를 거치지 않고 퇴장한 사건(擬似“罢赛”)이 발생해 해임되었으나 연변팀은 11승 5무 14패, 리그 순위 10위로 잔류임무를 완수했다.

비록 최근의 연변팀은 전성기가 아니지만,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팀은 강팀을 연이어 격파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고 용맹한 작풍과 전면 공방 전술로 하위권에서 전전긍긍하던 연변축구를 세간의 주목을 받는 팀으로 일약 부상시켰다. 연변부덕구락부 총경리 우장룡은,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동안 연변팀이 보여준 긍정에너지는 연변축구의 열정을 다시 불타오르게 했고 그가 지도한 4년간 연변축구에 잊을 수 없는 아름다운 추억을 남겨주었다고 평가했다.

박태하는 여자 축구팀을 지도한 적이 없지만, 축구의 규율은 서로 통하는 법이다. 홍팀 감독 가수전이 취임할 때 했던 말처럼 "여자 축구에 대해 잘 알지는 못하지만, 축구의 규율을 통하는 법이다. 신체구조와 성격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인내심 있게 세심한 지도를 거쳐 여자 축구의 특점을 발휘시킨다면 한팀으로 뭉쳐 싸울 수 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강팀을 구축하고 여자 축구 인재의 비축고를 만드는 것은 박태하의 둘도 없는 선택으로 될 것이다.

이밖에 김창백 체력훈련 고문에 대해 중국 여자하키 국가대표팀 전 감독으로 기적과 같은 성적을 올린 관건 인물이라고 평가하면서 체력훈련의 기술과 박태하 감독과 같은 한국인으로서 소통에 장애가 없으므로 박태하 감독을 잘 조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