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인택 연변태권도협회 부회장, 한중무예학술회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인택 연변태권도협회 부회장, 한중무예학술회 개최

기사입력 2019.02.14 11: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21205436563.jpg▲ 사진 좌측 두번째 김인택 조선족민족체육 수박 전승인
 
[동포투데이] 중국 연길시에 소재한 연변태권도협회 부회장 김인택씨가 전승하고 있는 전통무예(중국조선족민족체육) 수박은 태권도의 원류로 알려져 있는 역사 깊은 문화유산이다.

김인택씨는 지난 2016년부터 연변대학교 체육학과와 한국의 사)대한수박협회 공동주관의 한중무예학술회에 참여해 연구, 토의한바 있다.

김인택씨는 중국조선족들이 오래전부터 이어오던 함경도지역의 수박유사 체기를 하고 있는데 한국 측에서는 함경도씨름이라 지칭하기도 한다.

한국 문화재청에서 씨름을 국가지정무형문화재로 지정하고 조선과 함께 유네스코에 공동등재를 했다.

문화재청에서 발간한 씨름 연구보고서를 보면 이 연변지역의 함경도씨름(연변에서는 본래 명칭이 속쇄라고 하며 연길, 집안, 흑룡강 등에서도 많이 행해진것이라함) 의 경우 한국 씨름과는 다른 것으로 이해하고 있기도 하다.

한국과 조선, 중국 만주지역에서 전래되어 오는 모든 수박기예를 사사받고 정립한 송준호선생은 김인택씨가 이어오는 함경도 속쇄가 우리 민족이 구구전승 해 온 수박의 지역적 모습이라 생각하고 연변대학 학술회에서 비교논증을 해 확인되기도 했다.

수박 유사체기로는 개성의 수박치기를 중심으로 함경도 속쇄, 경북 군위군의 박시, 수박을 무용화한 북한 평안도자강도와 중국 장백현의 수박춤 등이 면면히 전해져 왔다.

중국문화부에서는 무예수박에 장단과 몸짓 등을 첨가해서 무용화한 수박춤을 국가급문화재(비물질문화유산)으로 2006년 지정하려고도 했는데 오는 상반기에 무예수박이 조선족 민족체육으로 중국문화재 등재에 신청하게 된다.

수박은 현재, 한국과 이집트, 호주 등 10여 개국에 회원국을 승인하고 세계연맹체제로 2016년에 발족되었으며 오는 3월초 중국수박협회가 연변태권도협회 김인택부회장을 주축으로 연길에서 정식 발족한다.

수박협회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중국문화부 산하 연변주에서 문화재를 지정하는 연구소로부터 수박을 조선족민족체육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2019년 3월 2일로 예정된 제6차 한중(중한)무예학술회에서 김인택씨가 그동안의 연구 성과와 연변주 내 조선족 민족체육 수박의 전승현황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게 된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