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선족 60대男, 북경까지 축구공 띄우며 1470km 걷기에 도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선족 60대男, 북경까지 축구공 띄우며 1470km 걷기에 도전!

기사입력 2019.05.04 09: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45.jpg
 
[동포투데이] 일전, 연변자치주 훈춘시에 거주하는 박충봉씨는 축구공을 띄우면서 훈춘으로부터 북경까지 1470km의 여정을 시작했다.

연변일보에 따르면 공 띄우기 기술에 조예가 깊은 박 씨는 올해 60세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축구공을 띄우면서 북경까지 가기 위해 무려 13년을 준비해 왔다.

그는 2008년에도 북경올림픽개최를 경축하기 위하여 축구공을 띄우면서 북경에 가려 했으나 아쉽게 실패했다. 

이번에 그가 계획한 일정은 매일 10킬로미터로 5개월간 거쳐 북경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스케줄 진행 과정에서 성공을 확보하기 위해 박 씨의 아내는 그를 따라 이동하면서 도움을 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이번에는 꼭 성공하여 연변의 축구 문화와 축구 고향이라는 미칭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캡처.PNG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