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녹두꽃' 박훈, 존재 자체로 힘이 되는 '특별출연의 정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녹두꽃' 박훈, 존재 자체로 힘이 되는 '특별출연의 정석'

기사입력 2019.07.14 14: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563029034198.png

[동포투데이] 배우 박훈이 특별출연 그 이상의 활약으로 존재감을 빛냈다.

박훈은 지난 1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청년 김창수(훗날 백범 김구)로 출연했다. 의병단 앞에 등장한 그는 짧은 순간에도 강렬한 카리스마로 보는 이들을 압도, 묵직한 열연으로 매 장면의 완성도를 높이며 대미를 장식했다.

계속해서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백이강(조정석 분)의 눈에 다부지게 생긴 한 청년(김창수)이 보였다. “황해도서도 접주 하면서 선봉장을 했다는데 얼마 전에 왜놈 중위를 때려죽이고 도망을 치는 중이랴”라는 억쇠(조현식 분)의 설명으로 그가 어떤 인물인지 밝혀졌다.

두 사람이 이야기를 나누는 가운데 김창수(박훈 분)는 그들을 보며 “왜놈들한테 쫓기고 있는데 여기서 잠시 있어도 되겠습니까?”라고 당돌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밥값을 하겠냐는 백이강의 말에 총을 보이며 자신의 역할을 해낼 것을 피력했다. 그렇게 합류한 김창수는 의병단과 함께 사람이 하늘이 되는 세상을 향해 나아갔다.

이 과정에서 박훈은 실존 인물인 김창수를 연기하는 만큼, 맹렬한 자세와 결연한 표정으로 저항정신을 묵직하게 풀어냈다. 짧은 등장에도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깊은 인상을 남긴 박훈.

이처럼 박훈의 등장은 그 자체만으로도 극에 큰 힘이 됐다. 박훈은 깊이 있는 연기로 의병의 투쟁 의지를 담아내며 드라마의 서사에 설득력을 불어넣었다. 그의 열연은 빛났고 자신만의 스토리라인을 이끌며 특별출연의 좋은 예를 남겼다. 이로써 박훈의 폭넓은 연기스펙트럼이 또 한번 증명, 그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