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fgui.jpg

▲ 지난해 10월26일 미군의 제거작전으로 사망한 ‘이슬람국가’(IS)의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일전 미 국무원은 극단 조직인 <이슬람국> 최고두목 아미르 무함마드 압둘 라흐만 마오리를 나포하기 위한 현상금을 원래의 500만 달러에서 그 곱절인 100만 달러로 대폭 올렸다고 26일 영국언론 가디언을 포함한 외신들이 전했다.


이라크의 투르쿠멘족 가정에서 태어난 무함마드 압둘은 <이슬람국> 창시인의 일원으로 소수를 점하고 있는 비 아랍족 고층인물에 속했다. 2002년 그는 주이라크 미군에 의해 나포되어 이라크 남부의 부르카 캠프의 감옥에 갇히게 되었고 감옥에서 <이슬람국> 전 두목인 아부 베커 바그다디 알게 되었으며 월옥 후 <이슬람국>의 핵심적 결책층 인물로 되어 세계 여러 지역에서의 테러행동을 조직 지휘하군 했다.


한편 아부 베터 바그다디는 지난 해 10월, 수리아에서 미군 특종부대에 의해 격살되었고 이어 아미르 무함마드 압둘 라흐만 마오리가 <이슬람국>의 최고 통수로 되었다.


영국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미국 등 다국 정보부문에서는 아미르 무함마드 압둘 라흐만 마오리가 숨어있는 지점에 대해 거의 백지인 상태, 정보인원들은 근근히 아미르 무함마드 압둘 라흐만 마오리가 아부 베터 바그다디와 함께 시리아로 갔을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있으며 그가 이라크 모술의 서부지대에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2019년 3월 이래 <이슬람국>이 시리아와 이라크에서의 기반들을 상실하면서 이들은 게릴라 전술을 응용, 수시로 이곳저곳을 기습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때문에 사람들은 이 극단조직의 위협 우려가 존재하는 한 그 젯날의 동란세월 같은 사태가 언제든지 올 수 있다고 충고하고 있다.


특히 주목할 것은 <이슬람국>의 고급 두목들이 연이어 격살됨에 따라 이 극단조직의 새로운 지도층은 거의 전부가 <경험이 결핍한 젊은 층>으로서 그 어떤 사태를 불러일으킬지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83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국 '이슬람국' 두목 나포 위해 현상금 두배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