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u=3869841870,441919320&fm=26&gp=0-1.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예멘의 호세무장 대변인 예하이아 사례아는 당일 호세무장은 여러 대의 무인기를 파견하여 사우디아라비아 남부 도시 아브하의 국제공항을 타격했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사례아는 8일 새벽, 아브하의 국제공항에 지속적인 공격을 하여 이 공항으로 하여금 ‘오랫동안 마비상태’에 빠지게 했다고 말했다.


아브하 국제공항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예멘의 서남 변계와 인접, 지난 2년간 줄곧 호세무장이 무인기와 미사일로 공격하던 목표였으며 수차례 달하는 습격은 기본상 저지당했으며 일부의 사망자가 출현하기도 했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 통신사에 따르면 6일 저녁 무렵,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다국 연합군은 폭발물을 탑재한 1대의 무인기를 격추, 이 무인기의 의도는 사우디아라비아 남부지구를 습격하려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아브하 국제공항에 대한 정황은 언급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다국 연합군은 2015년 3월부터 예멘 전란에 개입, 예멘정부를 도와 호세무장에 대응하기 시작했다. 다국 연합군은 지난 7월 1일부터 호세무장에 향해 새로운 군사행동을 선포, 목적은 이 무장조직의 원거리 작전능력을 상실케 하는 것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122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세무장, 사우디아라비아 공항 습격했다고 자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