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1(토)
 


898.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4일, 아덴만과 소말리아 해역에서 선박 호항임무를 원만히 바친 미사일 구축함 ‘타이웬함(太原舰)’, 미사일 호위함 ‘싱저우함(荆州舰)’과 종합보급함 ‘초우후함(巢湖舰)’ 등으로 구성된 중국해군 제 35진 선박호항 편대가 순리롭게 저우산(舟山)의 모 군항으로 귀환했다고 당일 신화통신과 CCTV 등 중국 관영 매체들이 보도했다.

 

지난 4월 28일,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한 이래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인 만연과 아덴만 해역에서의 빈번한 해적들의 출몰 등은 중국해군 제 35진 선박호항 편대한테 있어서 전례 없는 도전과 고험으로 되었다. 편대는 해군에 대한 중앙군위의 결책과 요구를 엄격히 관철하면서 심중하게 대응하고 애로를 극복했으며 170일간 입항휴식을 하지 않고 10여 마일을 항행, 27차에 거쳐 49척의 중국과 외국 선박의 호항임무를 수행하였다. 또한 해상전략 통로의 안전과 국가의 해외발전이익을 유력하게 수호하면서 인민해군 함정 편대사상 해상 연속항행의 최장 기록을 갈아치웠으며 편대 자체와 호항을 받는 선박의 안전을 실현하였다.

 

그 기간 동안 편대는 지속적인 사병 사이의 무예기능 연마에도 노력, 응급응전과 검험 성 훈련도 견지하면서 다양화 군사임무의 능력을 부단히 높였으며 전체 장병들로 하여금 사명에 충성하고 영용 선전(英勇善战)하는 것으로 거센 풍랑의 세례에 도전하면서 전 방위적 자질을 부단히 높혔다.(사진=CCTV)

 

태그

전체댓글 0

  • 859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해군 제 35진 선박호항 편대 순리 귀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