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1(토)
 


1212.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6일, 세계위생조직(WHO) 사무총장 탄데세는 정례 브리핑에서 세계위생조직의 ‘단결실험’의 초보적인 조사결과 렘데시비르(remdesivir)와 인터페론(Interferon) 방안은 코로나 19 중증환자의 사망률을 낮추거나 입원시간을 단축시키기에는 효과가 없거나 아주 미약하다고 밝혔다고 당일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얼마 전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코로나 19에 감염된 후 렘데시비르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탄데세는 북반구는 이제 곧 겨울을 맞게 될 것이라면서 겨울이 되면 코로나 19 확진사례가 쾌속 증가, 특히 유럽 국가들에서는 매일 코로나 19 확진사례가 지난 3월 고봉 기였던 시기의 3배에 이를 수도 있을 것이라고 표했다. 그는 또 세계적으로 해마다 약 350만 명에 달하는 중증환자가 나타나며 약 65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호흡도 관련 질병으로 사망, 유행성 감기와 코로나 19가 동시에 유행성 감기가 동시에 유행되는 것은 위생분야에 거대한 도전을 갖다줄 수 있기에 반드시 전면적인 대응 조치를 취하여 유행성 감기 백신 접종 특히는 임신기 여성과 기초질환이 있는 사람 그리고 노인과 어린이들은 반드시 유행성 감기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위생조직의 실시간 통계 데이터에 따르면 유럽 중부시간으로 10월 16일 16시 11분(한국시간 23시 11분)까지 세계의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하루 동안 38만 3588건 증가, 누적확진사례는 3878만 건을 초과했으며 코로나 19 사망사례는 109만 건을 초과, 전날에 비해 6007 건이 증가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343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WHO,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에 무효거나 미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