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990.jp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일전, 스페인 톨레도 주에서 출생 15개월이 된 수컷 야생 카라칼이 높이 솟구치며 나는 새를 잡으려고 시도하고 옆에서 암컷 카라칼이 구경하는 모습이 아마추어 촬영가인 이나 시페데커(Ina Schieferdecker)의 카메라 렌즈에 잡혔다.

 

카라칼은 일종 밤에 활동하는 동물로서 평소에는 극히 은폐성이 강하여 관찰하기가 여간 쉽지가 않다.

 

자료에 따르면 카라칼은 흔히 건조한 광야에서 서식, 간혹 수림이나 사막에서 활동한 종적이 있다. 카라칼은 도약능력이 강하고 달리는 속도가 빨라 땅에 있는 새 혹은 땅에서 날아오르는 새를 곧 잘 잡는 날랜 몸매를 갖고 있으며 주로 아프리카, 서아시아와 남아시아 등 지에서 서식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87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카메라에 잡힌 카라칼의 모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