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微信图片_20201013200817.jpg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 제3차 주민 건강 상황 조사가 4개월의 시간을 거쳐 원만히 결속되었다. 조사 결과 연변 주민의 생존환경과 생명 질이 모두 전국 앞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변주 평균수명(인당 평균 기대수명)은 79.44세로서 2009년 조사 때의 79.26세에 비해 0.18세 늘었다. 그중 남성은 76.33세이고 여성은 82.84세이며 조선족은 79.82세이고 한족은 79.29세이다. 전 주 인구 평균 기대수명은 전국 앞자리를 차지하며 20년 앞당겨 "건강 중국 2030년 발전 요강" 중 인당 평균 79세 목표에 도달하였다.

연변건강관리협회 관계자는 “이와 같은 성과는 연변주의 양호한 생태환경 덕택이며 다년간 쓰레기 오염, 물오염 등을 효과적으로 다스린 것과 갈라놓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62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79.44세! 연변조선족자치주 주민 평균 수명 전국 앞자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