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222.jpg

11월 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노로돔 모니니아트 시하누크 캄보디아 태후를 위해 중화인민공화국 ‘우의훈장’ 수여식을 개최했다.ⓒ신화사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6일,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习近平)이 인민대회당에서 의식을 갖고 노로돔 모니니아트 시하누크 캄보디아 태후에게 ‘우의훈장’을 수여했다고 7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 날 수여식이 있게 되는 인민대회당 금색대청 내에는 거폭의 중국과 캄보디아 국기가 홍색배경 앞에 나란히 걸려 있었고 홍색배경 판면에는 ‘우의훈장’ 도안이 새겨져 있었다.

 

의식이 시작되자 중국인민해방군 의장대 예의 병(礼兵)이 바른 걸음으로 회장에 진입, 수훈 대(授勋台)에 올라 양켠에 나뉘어 섰다. 이어 웅장한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금색대문이 서서히 열리면서 시진핑 주석과 모니니아트 태후가 대청에 들어섰고 시진핑 주석의 부인 펑리웬(彭丽媛) 여사와 캄보디아 시하모니 국왕이 뒤를 따랐다.

 

시진핑 주석과 모니나스 태후가 수훈 대에 오르자 군악 단이 중국국가를 연주했다.

 

의식에서는 먼저 시진핑 주석이 연설했다. 그는 연설에서 모니니아트 태후는 중국과 캄보디아 친선의 중요한 견증 자이자 추동자라고 평가하고 나서 1958년 모니니아트 태후가 시하누크 친왕을 배동 하여 중국을 방문한 이래 양국 우호사업에 적극 투신했으며 중국인민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고 언급, 중국 측은 중국의 노 일대 지도자들과 시하누크 친왕 및 모니니아트 태후가 이룩한 양국의 전통적인 친선을 계승 발양하여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들어 양국관계가 새로운 활력이 넘치게 할 것이고 아울러 양국인민들에게 더욱 많은 복지가 창조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계속하여 시진핑 주석은 이 값진 ‘우의훈장’은 모니나스 왕후에 대한 중국인민의 숭경하는 감정과 캄보디아 인민에 대한 심후한 우정을 대표하고 있다고 하면서 두 나라의 번영부강과 인민의 행복을 축원함과 아울러 양국인민의 우의가 영원할 것을 축원한다고 했다.

 

의식에서는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이며 중앙외사사업 위 판공실 주임이며 국가공훈영예표창사업위원회 부주임인 양제츠(杨洁篪)가 ‘국가주석 수훈 령’을 선 독 하였다.


이어 예의 병이 ‘우의훈장’을 갖고 입장했고 시진핑 주석이 훈장을 받아 모니니아트 태후에게 정중히 달아주었으며 그 시각 군악 단이 캄보디아 왕국국가를 연주했다.

 

뒤이어 모니니아트스 태후의 답사가 있었다. 모니니아트 태후는 오늘 시진핑 주석이 친히 나에게 중화인민공화국 ‘우의훈장’을 수여, 여기에는 위대한 중국과 중국인민이 나 본인과 캄보디아 인민에 대한 우호적 감정과 형제적 우정이 깃들어 있다면서 이에 대해 나 자신은 더 없이 기쁘게 생각하며 가장 충심으로 되는 감사를 드린다고 나서 장시기 이래 캄보디아의 국가주권과 독립, 영토완정, 국가평화와 민족 단결에 대한 중국공산당과 중국인민의 지지에 가장 성스러운 사의를 표한다고 했으며 중국공산당과 중국인민이 시진핑 주석의 영도 하에서 부단히 새롭고 더욱 큰 성과를 이룩하기를 축원한다고 말했다.

 

이 날의 수훈 식에는 중국의 당과 국가와 중앙 군위 관계부서의 해당 일꾼들이 참가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512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 中 국가주석, 모니니아트 태후에게 ‘우의훈장’ 수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