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111111.jpg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동포투데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탈리아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최신 연구보고서와 관련해 각국은 반드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세계보건기구 등과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세계적인 기원 작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밀라노 국가암연구소의 최신 연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난해 9월부터 이탈리아에서 전파되기 시작했으며 이로써 현재 이탈리아의 첫 코로나19 확진자의 출연 시간보다 5개월 앞당겨 졌음이 밝혀졌다. 보고서는 또 이탈리아 코로나19 사태가 폭발하기 전에 바이러스 항체가 이미 존재함을 검측해 냈다며 가능하게 코로나19 팬데믹의 역사를 새롭게 쓸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자오 대변인은 17일에 있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이미 국제적으로 끊임없이 코로나19 사태의 폭발시간과 장소 등 보도를 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러한 사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복잡한 과학문제인지 재차 증명해 주고 있는 바 과학자들이 세계적 범위에서 국제과학연구 및 협력을 통해 바이러스 동물 숙주와 전파 경로에 대한 요해를 추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목적은 바로 미래 가능하게 나타날 리스크에 대해 보다 잘 예방하고 각국 인민의 생명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28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외교부,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 여러 나라와 연관될 수도 있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