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111111111.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18일, 중국 베이징(北京)고궁박물원과 홍콩 구룡(九龙) 문화국 관리처에서 합작하여 건설하는 문화 항목인 홍콩고궁문화박물관이청사 주구조물 준공의식을 거행하였다고 19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통과 현대 예술 풍격이 다분한 이 건물은 빅토리아 부둣가에 우뚝 서서 서구룡 문화 단지에 주목할 만한 색채를 한결 부여하게 될 전망이다.

 

이 날 의식에는 홍콩 특별 행정구 행정장관 임정 월아(林郑月娥)가 참석해 축사를 했다. 그는 축사에서 "홍콩의 고궁은 일종 세계급 중국 문화예술 박물관이며 동시에 현지의 문화 기구로서 홍콩 시민들을 위해 서비스할 것"이라며"이제 박물관은 부동한 유형의 활동과 자원을 제공하는 것으로 시민들로 하여금 중국의 예술, 역사와 문화를 돌아보고 새롭게 인식하도록 할 것이며 아울러 이런 전통문화가 모든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연계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고궁박물원의 첫 경외 고궁 항목으로서의 홍콩고궁문화박물관은 정상급 중국계 건축설계 대사 옌쉰치(严迅奇)가 직접 설계한 것으로 전반 건축 외관은 ‘위가 넓고 아래가 집중되었으며 꼭대기가 공허하고 밑이 견실(上宽下聚、顶虚底实)’하여 중국 문 ‘鼎’ 자와 흡사하다. 그리고 외벽 최대의 경사도가 1 : 3으로 되어 대형의 조합구조 기둥으로 완수할 수 있었으며 이 중 4층은 현도(悬挑) 구조로 가장 큰 현도 벽의 길이는 14.6미터가 되었다.

 

홍콩고궁문화박물관은 홍콩 경마회 자선 신탁기금에서 35억 홍콩달러를 기증하여 건설하는 것으로 2019년 4월에 착공, 건물 지붕이 마무리된 후인 차 실내 시설물 설치 등 시공 고봉기에 들어가게 되며 2022년 내로 완공하여 대외에 개방하는 것으로 홍콩 반환 25주년에 선물할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4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콩고궁문화박물관 청사 주구조물 준공…2022년 연중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