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2월 3일, 미 잡지 ‘포브스’에 따르면 지난 2일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지금부터 시작해 명년 1월이 되면 미국에서 코로나 19로 인해 25만 명이 더 생명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 이는 미국 위생관리 부문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병원 투병환자의 상승상황에 근거하여 내린 예측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2일, 바이든은 소형 기업이 주로 참여한 온라인 원탁회의에 참가, 12월은 코로나19가 대 유행 이래의 가장 간고한 시기로 “지금부터 시작하여 명년 1월까지 우리는 25만 명의 생명을 더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동시에 바이든은 미국 국민들에게 크리스마스 기간 외출을 하지 말 것을 촉구, “그대들은 이미 모든 시끄러운 일들을 극복하였다. 하지만 휴가기간 자기의 욕망대로 여행을 떠나는 것을 삼가야 할 것이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자신의 가정은 지난 추수감사절 때 아주 간단한 경축활동을 했다면서 아내, 딸과 사위만이 참가했고 기타 가족 성원들은 영상을 통해 소통했다고 밝혔다.


이 외 바이든은 오는 크리스마스 기간 상황은 더욱 무섭게 변할 것이라면서 “나는 이 때문에 그 누구라도 기겁해 쓰러지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하지만 모든 이들은 사실을 잘 요해하고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2일 당 날 미국 질병통제 및 예방 센터의 로버트 레드필드 센터 장은 이번 12월 월에만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해 20만 명이 더 사망할 것으로 예측, 그는 또 향 후 3개월 간 미국에서 약 45만 명에 달하는 사망자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하면서 이는 미국 공공위생사상 가장 곤란한 시기라고 표했다.

 

또한 전 미국 식품 및 약물관리 국장 스콧 고틀립은 오는 12월 말에 이르러 30%에 달하는 미국인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얼마 전 예측하기도 했다.

 

미국 동부시간으로 12월 2일 16시 26분까지 미국의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는 1386만 명을 초과, 누적 사망자는 27만 명을 초과했으며 지난 24시간 내의 단일 확진자는 20만 2891명이었고 단일 사망자는 260명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57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이든, 명년 1월이면 미국 25만 명 더 사망할 수도 있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