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1(월)
 


322323.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15일, 노르웨이 의약청에서 발표한 공고에 따르면 노르웨이에서 23명의 노인이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에서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했다고 당일 오슬로에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같은 날 독일에서도 화이자 백신 접종자 10명이 사망했고 프랑스에서도 한 명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했다.

 

노르웨이 의약청에서 발부한 공고에 따르면 이들은 이미 사망 노인들 중 13명의 사망사례에 대해 분석과 평가를 진행, 사망원인은 백신 접종으로 인한 발열과 구역질 등 불량 반응을 있었을 가능성이 컸으며 이런 불량 반응이 신체가 허약한 노인들로 하여금 사망에로 이르게 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공고는 미국 화이자 회사와 독일 생물 신기술회사가 합작하여 생산한 리보핵산(mRNA)에는 임상실험 중 신체 상황 불안정 혹은 급성 질병자에 관한 주의 점을 열거하지 않았고 85세 이상의 노인도 실험에 참가했다고 명시하였으며 노르웨이 측도 일부 엄중한 기초질병이 있는 노인한테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고 인정했다.

 

공고는 또 백신 접종 후 며칠 내 나타나는 발열과 구역질 등 불량 반응은 엄중한 기초 질병자의 병세를 가중하게 하거나 지어는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것을 배제하지 않는다면서 노르웨이 공공위생 연구소는 이미 백신 접종 지침을 갱신하여 신체가 허약한 노인들의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더욱 구제적인 지도 의견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른 한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의 대변인은 이미 노르웨이에서 23명의 노인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했다는 뉴스를 접했다면서 세계보건기구는 노르웨이 해당 측과 소통을 가지면서 해당 조사를 밀접히 추적하고 있다고 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0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르웨이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23명 노인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