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7878.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3일, 중국 선수단은 금메달 3매를 추가하며 금메달 총수는 32매를 기록했다.


총 금메달 수는 아테네의 금메달 수와 같은 32개로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51매와 런던 올림픽 금메달 38매를 뒤쫓으며 2위인 미국 선수단을 8매 차로 따돌렸다. 현재 미국의 금메달은 24매이다.


수영 분야에서 미국 대표단의 지배력이 떨어진 뒤 중국 대표단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육상 분야에서의 감각을 되찾아야 한다. 지난 3일에는 미국 대표단이 여자 멀리뛰기 결승과 남자 400m 허들 결승, 여자 200m 결승에서 각각 패했다. 다행히 무아신의 여자 800m 우승과 마리아나의 레슬링 우승으로 미국의 금메달 수는 24개에 달했지만 8개 차이로 중국 대표단에 밀렸다.


사흘 연속 금메달을 따지 못했던 개최국 일본 대표단은 지난 3일 드디어 금메달을 따냈다. 여자 복싱 페더급 결승전에서는 이레이 세나가 우승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체조 남자 철봉에서는 하시모토 다이키가 우승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일본 대표단의 금메달 수는 19개로 미국 대표단과 금메달 5개 차이로 3위에 올랐다.


영국 대표단이 하루 만에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어 러시아와 같은 13개의 금메달을 기록하며 호주에 단 1개 뒤진 4위 호주와 격차를 좁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74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금메달리스트 1위, 美에 무려 8매 차로 앞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