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6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여자배구-이제 파리 올림픽에서 다시 보자!’란 제목으로 된 글을 실었다.


신화통신은 글에서 이제 중국 여자배구 선수들의 도쿄행은 끝났으며 앞으로 전국 축구팬들의 축복 하에 중국 여자배구는 또 다시 눈부신 여정을 밟을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98989.png

 

통신에 따르면 지난 4일, 도쿄 올림픽 일정을 마친 중국 여자배구팀이 조용히 귀국했다. 감독 랑핑(郎平)은 마침내 천근같은 무거운 짐을 벗을 수 있게 되었고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었으며 선수들 또한 모처럼 휴식을 취할 수가 있게 되었다.


중국 여자배구가 도쿄로 출발하기 전까지만 해도 이들의 올림픽 방문 기간이 이렇게 짧을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스포츠란 항상 예측불허로 가득 차 있는 법이다. 우리가 잘 아는 중국 여자배구팀도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는 아쉬움에 직면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래도 팀 전체가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고 특히 8강 진출이 완전히 무산된 상황에서 이탈리아와 아르헨티나에 연속 3-0으로 승리하며 팬들로 하여금 그 낯익은 중국 여자배구팀을 다시 보게 했다.


이별의 순간, 감독 랑핑은 많은 회포가 갈마들었다.


“2013년 팀을 넘겨 받을 때 팀은 상대적으로 스럼프에 빠져 있었다. 그 뒤 여러 해 동안의 굴곡을 겪으면서 모두들 많이 진보하고 성장했으며 성숙됐다. 우리는 올림픽과 월드컵을 모두 제패했고 세계선수권에서도 메달을 땄다. 기본적으로 우리는 노력에 정비례되며 얻은 것이 있었지만 이번만은 몹시 안쓰럽게 됐다.”


랑핑 감독이 두 번째로 중국 여자 배구대표팀에 합류한 뒤부터 시종 단결된 대가족과 같았다. 랑핑은 자애로운 어머니이자 엄한 스승이었다. 그는 팀 전체를 이끌고 공동한 목표를 향해 공동으로 노력해 왔던 것이다.


지난 7월 19일 ‘여자배구 내 사랑(ID welovevolley)’으로 명명된 방송 코너에서 팬들은 “중국 여자배구팀은 5년을 기다렸고 우리도 5년을 기다렸다. 5년의 시간, 우리는 그대들과 함께 상심하기도 하고 그대들과 함께 웃기도 한다. 우리는 그대들이 무사히 돌아오시길 바라지만 더 늦게 돌아오시길 바란다. 랑핑 감독이 있으면 중국 여자배구의 복이자 우리 팬에게도 복이 된다. 승패를 넘어 진심으로 힘내라! 중국 여자배구여, 영원히 너를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남기며 격려했다. 


랑핑 감독뿐만 아니라 선수들도 여성 배구 팬들의 행복의 근원이었다. 대회 때마다 펄펄 날며 우승과 MVP(최우수선수상)를 거머쥔 주팅(朱婷)과 리우올림픽에서 사활을 건 류샤오퉁(刘晓彤)은 축구팬들로부터 중국 여자배구의 ‘복장(福将)’으로 불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의 행복 뒤에는 오른손 손목 인대가 파열돼 올림픽 준비를 위해 수술이 불가능하며 오직 보수적으로 치료할 수밖에 없다는 보통사람들의 상상할 수도 없는 주팅의 힘든 노력이 있었고 옌니(颜妮)는 어깨부터 허벅지까지 테이프를 붙이는 것으로 만신창이가 되어 올림픽 여정이 반쯤 지날 때까지 견지하였다. 그리고 장창닝(张常宁)은 남모를 부상을 안고 이를 악물고 팀의 세계선수권 동메달 획득을 도왔는데…. 2020년 코로나19로 올림픽이 연기된 이후 중국 여자배구의 긴 폐쇄훈련은 말할 것도 없고 감독과 선수들은 육체적, 정신적으로 엄청난 대가를 치렀다.


흘린 땀이 때로는 보상을 받지는 못하지만 박투와 노력의 의미는 결과가 아니라 과정이며 여자배구의 정신은 결코 승패로 정의되지 않는 것으로 중국 여자배구는 언제나 ‘조국 지상과 단결 협력하고 완강하게 박투하며 영원히 패하지 않는다’는 정신을 시종 버리지 않았다.


“경기장에서 일로순풍 할 수 없는가 하면 당신의 생활도 항상 순탄할 리는 없는 것이다. 안 좋을 때는 한 사람, 한 팀에 대한 시련이 더 그렇다. 나는 경기에서는 져도 사람이 져서는 안 되며 적어도 분투하려는 열망은 있어야 한다고 늘 선수들에게 말하면서 모두가 우리 여자 배구팀에 요구하는 것은 매번 우승하고 매번 이기는 게 아니라 사람들이 우리를 좋아하는 것은 우리의 박투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여자배구가 도쿄에서 탈락했을 때 많은 팬들은 이들을 책망하기보다는 가족처럼 마음이 아파했고 아울러 너그럽게 격려해 주었다.


40여 년 동안 중국 여자배구가 바닥에서 분발하여 다시 태어나자 사람들은 이 팀의 불요불굴에 감동하였다. 이들은 “그대들은 정상에 올랐을 때도 이름을 알리지 않았고 슬럼프에 빠졌을 때에도 굴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리고 다음 정상까지 함께 하고 싶으며 여자배구 정신도 세대교체 역시 부추기면서 삶에 대한 ‘복장’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했다.

 

중국의 한 매체가 제작한 중국 여자배구 축하 영상이 ‘중국의 많은 도시 대형 스크린에서 방영돼 행인들의 발길을 멈추게 했다.


이와 더불어 현재 ‘전민복(全民福)이 여자배구팀을 축복한다’는 공모전을 열어 중국 여자 배구팀을 응원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23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여자배구-이제 파리 올림픽에서 다시 보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