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2일, 미 언론에 따르면 미 하원 정보위원회가 다음 주 미확인 비행물체(UFO) 관련 청문회를 열 예정이다. 


 

미 언론에 따르면 이 청문회는 미 국방부가 지난해 구성한 ‘공중 표적 식별 및 관리 동기화팀’에 초점을 맞췄다.

 

 

이 팀은 정보 당국이 2004년 이후 미국 측이 관찰한 ‘미확인 항공 현상’ 144건을 예비 평가해 구성한 것이다.


0900099.png

 

 

CNN방송에 따르면 미 하원 정보위원회 대테러·반정보·반확산 위원회는 오는 17일 오전 공개 청문회를 개최한후 ‘공중 표적 식별과 관리 동기화팀에 대한 비공개 청문회를 열 예정이다.

 

 

청문회에서는 로널드 무트리 미 국방부 정보·안보담당 차관, 스콧 브레이 해군부 정보국 부국장이 증언하게 된다.


미 국가정보국장실은 지난해 6월 이 사무실과 국방부가 설치하고 해군 주도로 태스크포스(TF)가 작성한 보고서를 통해 2004년 이후 144건의 미확인 항공현상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현상은 대부분 군 조종사 훈련에서 관찰된 것으로 이 중 80건이 여러 센서에 의해 관측됐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또 18건의 비행 패턴이나 특이사항은 고지대 강풍에 떠 있는 공중에서 정지하거나 추력을 식별할 수 없는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 같은 현상은 새나 무인항공기 등 자연 또는 인공물체의 비행, 대기현상이나 다른 나라에서 테스트 중인 첨단 방위기술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국방부 정보·안보차관실 산하에 ‘공중 표적 식별·관리 동기화팀’을 설치했다. 이 팀은 공역에 나타난 목표물을 탐지·식별·인정하고 비행안전·국가안보에 대한 위협을 평가·저감하기 위해 국방부 관계부처와 업무를 조율하기로 되어 있다.


 

미확인 비행물체에 대한 미국인들의 관심은 1947년 처음 시작됐다. 그해 소형 비행기 조종사는 워싱턴주 레이니어 산 상공에서 접시 모양의 물체 9개가 초음속으로 비행하는 것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그의 묘사로 미확인 비행물체는 일명 ‘비행접시’라고 불리기도 했다.


 

민주당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청문회를 통해 관련 분야 전문가와 정보계 책임자들이 ‘우리 시대의 가장 큰 미스터리’에 대해 직접 의견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과도한 비밀 유지와 추측의 순환을 사실과 투명성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25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 의회, 50여년 만에 UFO 관련 청문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