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동포투데이] 젤렌스키는 우크라이나 당국이 러시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종교단체의 활동을 금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는 텔레그램 채널에 게재한 영상 메시지에서 "오늘(목요일) 열린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NSC) 회의에서 우크라이나의 일부 종교인들이 침략국과 연계돼 있다는 많은 사실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침략국에 의존하는 어떤 인물도 우크라이나인을 조종할 수 없도록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젤렌스키는 또한 우크라이나 국가안전국방위원회는 러시아 연방과 관련된 종교조직이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을 최고 라다에 제출하라고 정부에 지시한데 이어 국가민족정치종교자유부에 '모스크바 총대주교좌  우크라이나 정교회 관리규약에 대한 종교감정을 실시하여 모스크바 목수구와의 관계를 확인하고 필요한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도록 지시했다.


최근 모스크바 총대주교좌 우크라이나 정교회에 대한 우크라이나 당국의 압박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교회의 지지자들은 모스크바 총대주교좌 우크라이나 정교회의 교회를 점거하고 성직자와 신자들을 공격해왔다.


우크라이나의 여러 지방 당국은 장기적으로 모스크바 총대주교좌의 우크라이나 정교회 활동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러시아와 연계된 종교단체 활동 금지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