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10) 축구도 머리 써야 잘 할 수 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10) 축구도 머리 써야 잘 할 수 있다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10) 원 길림성팀의 “변선날개” 문정오 원로편
기사입력 2014.04.23 23: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dspdaily_com_20140423_231321.jpg【동포투데이 김철균】“문정오 그 사람, 머리도 좋고 집단정신이 강한 선수였다. 자신이 얼마든지 넣을 수 있는 골도 더욱 파악있는 위치의 선수한테 넘겨주군 했다. 지금은 패스라고 하는데…”


이는 고 이광수옹이 지난 세기 50연대 길림성 축구팀의 “변선날개”로 “제비”란 호칭까지 받은 문정오 원로를 떠올리면서 자주 외우던 얘기다.


1933년 훈춘현에서 태어난 문정오 원로는 지식인형이고 미남으로서 영화배우나 기타 사무직에 종사할 타입에 가까운 사람이었다. 매너도 돋보였다. 옷은 항상 깔끔하게 입고 다녔으며 성격도 아주 자상하여 그제날의 선비를 연상케 하였다. 그러니 얼핏 보면 축구운동과는 아무런 연관도 없는 사람같았다.


하지만 그가 변선돌파를 시도한다 하면 상대방 선수 3-4명씩 따돌리기가 일쑤였으며 그럴 때마다 관중석에서는 경기장이 떠나갈 듯 환호성이 터지군 했다. 그리고 머리를 잘 굴렸다. 초중(한국의 중학교와 대등)을 졸업하고 교편을 잡다가 길림성팀에 가입하였고 축구란 개인운동이 아닌 집단적 종합실력이 필수인 운동이란 것을 잘 아는지라 동료들과의 합작을 극히 중시했다. 그리고 길림성팀의 몇몇 선수들이 상대방 문전에서 합작을 시도한다 하면 그 장면이 화려했다. 예술표현을 감상하는 듯한 느낌이 들 지경이었다.


특히 1959년 중국 전국운동회(한국의 전국체전) 축구종목에서 길림성팀의 지청용 선수가 최우수 득점자로 선정되었는데 그가 다득점을 할 수 있는데는 변선의 문정오, 공격조직자인 이광수 등 선수들의 도움이 아주 많았다는 것이다.

.......

고 이광수옹에 따르면 중국에서 그토록 활약상을 보이던 문정오 선수가 지난 세기 60연대 초 한창 “조선붐”이 일 때 더 크게 해보려는 욕심으로 두만강을 건너갔었다고 한다. 헌데 조선에 건너간 후 문정오 원로는 질병 등 각종 원인으로 크게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다가 지난 세기 90연대 초에 역시 지병으로 아까운 나이에 세상떠났다고 한다.


“중국에 계속 있었더면 병치료도 할 수 있고 체육분야의 권위자로 떠받들릴 수도 있었는데 참 아까운 사람이었다.”


고 이광수옹은 생전에 늘 문정오 원로를 외우면서 자신이 가장 좋아하고 아끼던 선수였다고 늘 입에 올리군 했었다.

 

끝나지 않은 이야기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를 마무리하며

 

편집자: 이번기까지 10번에 나누어 동포투데이는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를 실었다. 중국조선족 축구발전에는 물론 전반 중국축구발전에도 거룩한 기여를 하면서 우리 한민족의 우수성을 만방에 알린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는 이번에 완벽하게 소개되기는 사상 처음이다. 시리즈 연재기간 축구 특히 중국조선족 축구를 사랑하고 관심하는 동포축구팬들의 전화와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 이에 감사를 드리는 바이다.


한편 이 10명의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외에도 우리 민족과 중국축구에 기여를 한 조선족 축구인들이 많다.


이번에는 소개되지 못했지만 조선족축구 원로들인 김사종, 박상복, 지운봉, 김익갑, 손중천, 김하연, 방정훈, 이창린, 문승학, 송지학, 허경수, 정종섭 등 조선족 축구인들이 많고도 많다. 특히 그런 원로들 중 김사종, 박상복, 지운봉 이 세분만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1924년생인 고 김사종 원로는 1948년에 조선으로부터 중국에 이주, 광복전 서울에서 축구외에도 학교사무원, 기마단 선수, 극단배우 등 사업에 종사하던 분으로서 지식이 연박하고 종합적 재질이 뛰어나 항상 사람들의 존경을 받으셨다. 김사종 원로는 광복 후 연변의 첫 반프로축구팀인 연변교육출판사팀을 몸소 창설하기도 했었다. 그 뒤 김사종 원로는 8.1 군인팀의 주력으로 뛰다가 1956년에 다시 연변으로 진출, 갓 건립된 길림성팀에 몸을 담그었다. 그 때나 지금이나 연변을 떠났다가 다시 연변으로 돌아오는 축구선수가 극히 적은 것이 상례이다. 그것은 연변의 대우나 생활환경이 그만큼 어렵고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런 상황에서 다시 연변으로 나와 연변축구와 생사를 함께 한 분이었는데 낡은 사회의 지식인이란 이유로 길림성팀이 출국경기를 치를 적마다 제명되군 했다. 고 이광수옹에 따르면 김사종 원로는 이광수옹과 최혜숙 여사의  결혼중매인이기도 했다.

 

역시 1924년생인 박상복 원로는 위 만주국시기에 벌써 용정 동흥중학교의 축구선수였으며 후에는 민주연군에 입대하여 장춘 해방전투에도 참가했었고 지방정부의 공무원으로도 사업하던 분이었다. 길림성팀의 감독으로 있던 시기 박상복 원로는 늘 선수들한테 국내전쟁시기 제 4야전군의 조선족 장병들이 가장 용감했다고 하면서 축구장에서도 그들처럼 용맹할 것을 강조했으며 또한 솔선수범하기도 했다. 지식수준이 높고 대가 바르고 인품이 좋은 분으로서 퇴직할 때까지 축구공과 씨름하면서 정직한 인생을 살아왔던 분이셨다.

 

지운봉 ㅡ 1937년생, 초중졸업 후 그 어떤 스승도 없이 축구기능을 연마해 1956년에 길림성팀에 가입, 그 때로부터 1965년 길림성팀이 전국갑급리그 우승을 쟁취할 때까지 줄곧 팀의 주력으로 활약했고 국가 청년팀에도 활약했음. 기술이 좋고 동작이 멋졌으며 의식이 좋아 머리로 그 역시 문정오와 마찬가지로 머리로 볼을 찬다는 평가를 받았음. 문화대혁명후기에 훈춘현에 하향한 후 거기에서 병을 얻은 채 복직도 하지 못하고 1973년에 타계했음.

......

동포투데이가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를 계속 낼 수 없게 된데는 정력이 부족한데다 현재 생존하고 있는 조선족 축구원로가 극히 적기에 내원을 찾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만약 축구팬들이 어느 한 원로를 알선 소개한다면 동포투데이는 모든 것을 아끼지 않고 취재하여 올릴 계획이다. 


지금까지 중국조선족 축구원로 시리즈를 읽어준 독자들께 감사를 드린다. 


편집자

 

(전반 끝)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