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연변자치주 명절 관광 열기 `뜨겁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연변자치주 명절 관광 열기 `뜨겁다`

기사입력 2017.02.16 23: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F201107011022150236700012.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명절과 휴가일에 연변을 찾는 관광객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면서 명절 휴일관광이 연변 관광업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고 연변일보가 전했다.

연변일보에 따르면 연변주 명절휴일관광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불과 2년 전인 2015년 음력설만 하여도 연변 설 관광수익은 4.8억 위안에 머물렀지만 올해 음력설 기간에는 10억 위안을 돌파했다. 연휴관광이 쏠리는 국경절 기간 관광객 흐름은 더욱 놀랄만한 수치이다. 2015년 국경절 기간 연변을 찾은 관광객은 연인수로 73.3만 명을 넘기면서 고속철 개통의 반짝 현상이 아닌가는 의구심을 낳기도 했지만 지난해에는 그 2배를 넘기는 185.46 만명으로 폭등했다.

10여 년간 관광업계에 몸을 담아온 한 관계자는 교통과 문화가 연변 명절 휴일관광을 추동하는 근본원동력이라 일가견을 밝혔다. “가정에 자가용이 보급됨과 아울러 연변에 고속철이 운행되면서 출행이 더없이 편리한 시대가 다가왔다. 게다가 연변의 고유한 민속문화와 전통요리가 흡인력으로 작용하여 든든한 뒷심이 되어주었다.”

2007년 후 3차례의 수정을 거쳐 비교적 보완된 법정 휴일제도가 실행되면서 중국 내 명절 관광 열기를 더해주었다. 이 제도에 따르면 해마다 명절과 휴가일이 모두 115일(주말 휴식일 104일, 명절연휴일11일)에 달하며 명절 휴일관광에 동참하는 관광객층이 두터워져 가는 추세다.

“중국 황금주 휴가제도가 시행된지도 일정한 시간이 흘렀고 대중소득이 증가하면서 개인이 지배 가능한 수익이 많아짐에 따라 갈수록 관광에 동참하게 될 수밖에 없는 거시환경이 형성되어 가고 있다” 고 연변대학 관광관리학 류환경 박사는 분석했다.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에 “연변관광”네글자를 검색해보면 관광코스를 추천하는 외에 절반 가량이 미식과 관련된 내용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맛 나는 전통민속 요리가 바로 연변이 관광객을 불러오는 비장의 무기로 한몫하고 있다.

올해 정월 초이튿날 장백산 관광을 마치고 바로 연길로 발길을 옮겼다는 남방관광객 동연정(강소성, 33세) 씨는 평일에 인터넷으로 연변에서 보내온 한국물품을 많이 구매한 터라 연변이 전혀 낯설지 않으며 모처럼 아름다운 장백산의 자연관광에 곁들여 전통요리와 쇼핑을 즐길 수 있어 만족스러운 설 연휴 여행이였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연변주가 한국물품집산지, 조선족 전통요리, 연변축구 등 타이틀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하면서 관광경쟁력과 인지도가 동반 상승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 몇 년 동안 관광 인프라 건설이 눈에 띄게 빨라지고 풍부한 관광자원을 개발과 함께 관광시설 개선에 주력하면서 매번 국경절, 음력설이 찾아오면 황금 적기를 이용한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분주해지고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