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3(월)

Home >   >  스포츠종합

실시간뉴스

실시간 스포츠종합 기사

  •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 리병천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18개 팀, 갑급리그는 20개 팀, 을급리그는 48개 팀으로 확장해 경쟁을 펼치게 하는 체제를 구축한다고 한다…. 중국 축구협회는 지난 25일, 상하이에서 프로리그 투자인 회의를 개최했고 리그 확장과 새로운 체제를 구축할 데 관해 토론을 벌였다. 이날 회의 때 축구협회에서는 현행 16개 팀 체제인 슈퍼리그는 2025년에는 18개 팀 체제로 바꾸고 또 갑급리그는 20개 팀으로, 을급리그는 48개 팀으로 구성하게 하는 체제로 구축하려는 계획을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축구협회에서는 향후 몇 년간 30살 이상의 국내 선수들의 이적을 제한, 어린 선수들의 재능을 보호하기 위해 귀화 선수를 포함한 외국인 수 역시 제한할 계획을 내비쳤다. 귀화 선수에 대해서도 매 팀이 2명을 보유, 경기에 단 1명만 출전할 것을 제안했다. 이 외에도 축구협회에서는 국내 선수들의 연봉을 제한하는 방안으로 1000만 원이라는 상한제를 도입할 것을 제기하기도 했다. 실제 이는 국내 프로리그가 최근 과도한 투자에 비해 실력이 크게 떨어지자 축구협회에서 긴급하게 이번 프로리그 쇄신안을 마련해 질적 발전을 도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에 축구협회에서 구축하고 있는 정책들에 대해 항간에서는 더욱 큰 비판과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이번에 추진하려는 방안들은 아직 최종 결정된 것이 아니다. 알려진데 의하면 이와 관련한 세부안은 내년 초에 나올 전망이다. 하지만 국내 선수들의 연봉 상한제 도입, 30살 이상 국내 선수들의 이적 제한 등 정책들이 실제로 시행된다면 중국 축구에 치명적인 타격하다 줄 수 있다는 판단이 강하게 느껴진다. 연봉 상한제 같은 경우 이미 중국 귀화를 마친 선수들이 앞으로 어떻게 작용할지가 매우 궁금하다. 광저우헝다 엘케손을 예를 들면 브라질 국적을 유지했을 때만 하더라도 연봉 5000만 원을 받았다. 하지만 귀화까지 한 이상 엘케손은 더는 외국인 선수가 아니기에 연봉이 대폭 삭감될 가능성이 크다. 국가팀 선수로 뛰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반 토막 이상 연봉밖에 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과연 귀화할 외국인 선수가 있을지 의문스럽다. 이외에도 30살 이상 국내 선수들의 이적을 제한하는 정책도 극히 비합리적이고 시장 경제 발전 법칙에 맞지 않는 정책으로 판단된다. 유소년 선수들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정책이라고는 하지만 30살 이상 선수들의 앞날을 파괴하는 것을 전제로 해서는 절대 안 된다. 특히 축구선수 중 30살 좌우에야 경험적인 우세를 토대로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는 선수들이 매우 많다. 이들이 자신의 최상의 경기력을 가진 상황에서 어린 선수들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또 기타 구단으로 이적을 할 수 없어 일찌감치 퇴역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할 가능성이 우려된다. 지난달 까지만 해도 귀화를 추진하던 축구협회에서 단 한 달 만에 국가팀의 부진을 이유로 귀화를 사실상 막고 있다. 이처럼 그때그때 다르고 번복되고 있는 정책들은 사실상 정책이 아니라 '장난'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국내리그에 매년 수십억대 투입을 하는 구단주들은 축구협회의 번복되는 정책 때문에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오늘의 정책 때문에 몇억 원을 투입하고 내일이면 또 이 정책의 폐지 때문에 더 많은 돈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프로리그도 시장 경제인 만큼 자금을 무시하고는 절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없다. 중국 축구가 정책이 없어서 실력이 떨어지는 것이 절대 아니다. 다만 세계 그 어느 나라 보다 더욱 복잡하고 이해하기 힘든 정책들이 너무 많은 것이 문제다. 중국 축구 발전을 위해 간단하고 최소 십 년간은 지속할 수 있는 장기적이고 또 시장 발전 법칙에 맞는 정책을 만들어 그 정책을 확고하게 실시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 스포츠종합
    2019-11-28
  • 중국축구 ‘귀화’로는 버틸 수 없다
    ◐리병천 최근 중국축구가 깊은 슬럼프에 빠져있다. 중국 국가대표팀이 약체로 여겨지던 필리핀에 0대0으로 비긴 데 이어 중국 U-19 국가팀마저 전력 차이가 큰 인도네시아에 1대3으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깊은 실망에 빠진 팬들은 중국축구가 현재는 물론 장래까지도 암담할 수 있다며 자조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8일, 중국 U-19 국가팀이 인도네시아와 가진 평가전에서 1대3으로 패배한 것은 그야말로 충격적인 결과다. 중국은 미래를 내다보는 U-19 국가팀에 지난 몇 년 동안 천문학적인 투자를 해왔지만,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중국은 2020 AFC U-19 챔피언십을 앞두고 약체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자신감을 챙기려 했으나 오히려 졸전 끝에 패하며 최악의 팀 분위기를 맞이하게 됐다. 중국축구협회의 U-23 정책으로 인해 슈퍼리그와 갑급리그에서 출전하며 거액의 연봉을 받는 유망주들이 인도네시아 선수들과의 기술과 속도, 체력 등 면에서 전면 열세를 보이며 팬들에게 실망을 안겼다. 한편 중국 국가대표팀도 15일 엘 케손, 무뢰 등 간판선수를 총출동시켰지만 피파 순위 127위인 필리핀과 0대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비록 승점 1점을 얻었지만 피파 순위가 무려 59단계나 낮은 필리핀에 무기력한 경기력을 보인 것은 중국으로서는 씁쓸한 결과가 아닐 수가 없다. 이날 엘 케손, 무뢰, 양욱, 호준민 등 선수들로 이뤄진 공격진은 끊임없이 필리핀 문전을 공략했으나 결정력 부재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오히려 경기 종료 직전 필리핀에 결정적인 기회까지 내주며 패배할 뻔한 경기를 치렀다. 경기 후 필리핀 밀로예비치 감독은 “무승부라는 결과에 만족하지만 사실 이길 수도 있었던 경기였다.”라며 아쉬워까지 했다. 이런 암담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은 계속해서 외국인 귀화를 추진하고 있다. 18일 ‘시나스포츠’에 따르면 “굴라트, 아란, 페르난디오와 알로이시오 등 4명의 브라질적 선수들이 이미 중국 여권을 받았고 중국 공민이 되었다.”고 보도했다. 이미 귀화를 마치고 중국 국가팀에 합류한 리가, 엘 케손까지 중국이 쓸 수 있는 귀화 선수 카드는 총 6명이다. 현재 관심사는 새로 귀화를 마친 4명의 선수가 언제 중국 국가대표팀을 대표해 경기에 출전하느냐이다. 굴라트와 아란은 2015년 1월부터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었다. 반면 페르난디오는 2015년 7월 중국에 왔다. 국제축구연맹의 5년 거주 규정에 따라 이들은 2020년부터 중국을 대표해 국가대표팀에서 뛸 수 있다. 반면 2014년 1월 중국 슈퍼리그로 이적한 알로이시오는 이미 중국 국가대표팀에 뽑힐 수 있는 기준에 부합됐다. 현재 중국 국가팀은 엘 케손을 품었지만, 여전히 득점력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중국은 2승, 1무(승점 7점)로 A조 2위에 올라있는 가운데 11월 14일 1위 수리아와 A조 4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2차 예선은 A~H조 1위 8개 팀과 소조 2위 중 상위 4팀이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중국이 만약 원정에서 수리아에 패한다면 A조 1위 확보가 힘들 것이다. 때문에 리피 감독이 다음 A매치 명단에 알로이시오를 포함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만약 알로이시오가 국가대표팀에 뽑힌다면 엘 케손에 이어 두 번째로 혼혈이 아닌 외인 선수가 중국 국가대표팀에서 뛰게 된다. 일시적인 전력 향상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귀화 정책이 중국축구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는 없다는 판단이 든다. 최근 몇 년간 중국의 슈퍼리그 구단들은 대기업 자금의 힘으로 세계적인 선수들을 영입해 규모를 키우는 데 주력했다. 하지만 이런 형식으로는 한계에 부딪히게 된다. 중국이 축구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많은 발전 단계가 필요하기에 절대 서둘러선 안 된다. 14억의 인구가 있는 중국에 부족한 건 절대 선수가 아니다. 선수를 발굴하고 키워내는 체계와 기술을 우선 갖춰야 한다. 리피 감독도 “중국에는 어릴 때부터 축구를 즐기는 문화가 많지 않다. 선수 대부분이 늦은 나이에 축구를 시작한다. 이 같은 문화를 바꿔야 중국축구가 강해질 수 있는데 문화를 바꾸는 건 길게 봐야 하는 일이다. 만약 당장 성적을 원한다면 외국인 선수들을 귀화시켜 싸우는 수밖에 없다.”라며 이와 같은 문제의식을 지속해서 표해왔다. 귀화야 얼마든 할 수 있지만, 단기간 처방에만 매이는 게 중국축구의 가장 큰 문제다. 지금까지 중국축구는 당장 급급한 걸 해결하는 것만 반복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중국축구의 발전은 요원해질 수밖에 없다. 중국축구가 선수 귀화로 언제까지 버틸 수는 없다. 중국축구의 결책층이 눈앞의 성적보다도 먼 앞날을 내다보는 생각과 문화를 바꿔야만 할 것이다.
    • 스포츠종합
    2019-10-29
  • 중국 여자배구, 1경기 남기고 월드컵 우승
    ▲28일, 10라운드 경기에서 세르비아에 3-0으로 승리한 중국 여자배구 대표팀(사진 : 시나스포츠) [동포투데이] 28일, 2019년 여자배구 월드컵 10라운드 경기가 일본에서 펼쳐진 가운데 중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3-0으로 세르비아에 승리하며 1경기 남기고 이번 여자배구 월드컵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는 중국 여자배구가 월드컵 경기에서 사상 최초로 5회의 우승을 거둔 팀으로 되었다. 앞서 중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3회의 올림픽 우승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회의 우승을 차지한 적이 있다. 한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8일에 있은 경기에서 강팀 브라질팀을 꺾는 쾌거를 이루었지만 최종전에서는 미국에 1-3으로 석패하면서 최종 성적 6승5패로 이번 월드컵의 5위에 머물렀다. 이로써 이번 월드컵에서 중국이 1위, 미국과 러시아가 2, 3위를 차지했다. 여자배구 월드컵은 1973년에 시작되었으며 1977년부터 일본은 남녀배구 월드컵의 영구적 개최지가 됐다. 중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981년에 처음으로 월드컵 우승을 거둔 후 1985, 2003년, 2015년, 2019년에 4회의 우승을 거뒀다.
    • 스포츠종합
    2019-09-29
  • 도쿄올림픽 예선장소 산동 해양 "레저관광명소"로 부상
    [동포투데이] 2019 도쿄올림픽 비치발리볼 세계예선경기가 산동 해양(海陽)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경기는 해양의 "스포츠레저관광명소" 건설에서 추진제의 역할을 했다. 중국과 캐나다, 스페인, 브라질 등 19개 나라의 32개 팀이 해양국가비치발리볼기지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의 4장의 입장권을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펼쳤다. 해양은 아름다운 바다로 유명하다. 230킬로미터의 긴 황금 해안선이 있는 해양은 일년 사시장철 파란 하늘과 푸른 바다로 풍경화같은 경치를 자랑하는 생태녹색해변도시이다.(CRI)
    • 스포츠종합
    2019-09-24
  • 유택군, 조선족 씨름 62KG급 우승 차지
    [동포투데이]11일, 제11회 전국소수민족전통체육운동회에서 길림성 대표팀 유택군이 조선족 씨름(希日木) 62KG급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길림성 대표단에서 획득한 첫 번째 1등상이기도 하다. 이 밖에 그네종목 경기에서 길림성 선수 리혜령이 2등상, 최연이 3등상을 획득했다. 용주경기에서 길림성 대표팀은 출중한 성적으로 각각 남자 표준 용주 800미터 스트레이 스피드 3등상과 혼합조 표준 용주 800미터 스트레이 스피드 3등상을 획득했다. 큰 관심을 받고 있던 진주공 종목에서 길림성 선수들은 서장 진주공팀을 이겨 순환 경기 중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 스포츠종합
    2019-09-14
  • [카타르 월드컵 예선] 중국, 몰디브에 5-0 대승…A조 선두
    ▲귀화 선수 리커(오른쪽)와 엘케손(왼쪽) [동포투데이] 중국 축구대표팀이 귀화선수 엘케손의 멀티 골과 스페인 라리가에서 활약 중인 에이스 공격수 우레이의 득점에 힘입어 몰디브를 5골 차로 대파했다. 이탈리아적 명장 리피 감독이 이끄는 중국은 10일 몰디브와의 원정에서 열린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A조 경기에서 몰디브를 5-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중국은 필리핀을 5-2로 꺾은 시리아와 나란히 승점 3점을 기록했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A조 선두로 올라섰다. 한편 중국은 월드컵 2차예선 두 번째 경기인 괌전을 내달 10일 광저우 톈허 스타디움에서 치르게 된다.
    • 스포츠종합
    2019-09-12
  • '무술 올림픽'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 충주에서 개최
    [동포투데이] 8월 30일, 한국 중부에 위치한 충청북도 충주시에 106개국에서 온 약 3,200명의 무술 고수와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Chungju World Martial Arts Masterships)이 막을 올렸다. 무술 올림픽으로 불리는 이 대회는 "시대를 넘어, 세계를 잇다"라는 주제로 이달 6일까지 충주 체육관 등 충주 내 7개 장소에서 열린다. 충주는 서울에서 동남쪽으로 약 150km 떨어진 지역이다. 조직위원장을 맡은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는 개회식 연설에서 "오늘 행사를 통해 세계의 무술가들이 종교, 인종 및 나라를 초월해 세계의 모든 무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며, 10대, 여성 및 장애인을 포함해 모든 사람에게 그 가치를 전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705명의 임원을 동반한 총 2,414명의 선수가 20개 무술 종목에서 271개 금메달을 놓고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해당 종목에는 벨트레슬링, 유도, 태권도, 합기도, 주짓수, 무에타이, 삼보, 사바테, 우슈, 카바디, 크라쉬, 펜칵실랏, 한국합기도, 기사, 택견, 기록경기, 연무경기, 씨름, 통일무도, 용무도 등이 있다. 특히 참가 선수 중 369명이 최고 수준의 무술가들이다. 이들은 세계 랭킹 8위 이내에 들거나 지난 3년 동안 세계 대회와 대륙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경력이 있다. 충주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약 10,000명의 시민, 고위 인사, 선수 및 임원들이 참석했다. 개회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겸 IOC 위원, 2019 충주세계무술마스터십 조직위원장인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 2019 충주세계무술마스터십 회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2019 충주세계무술마스터십 명예 회장을 맡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라파엘 키울리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lobal Association of International Sports Federation, GAISF) 회장 등이 참석했다. 충주 마스터십은 충청북도에서 개최된 두 번째 대회다. 제1회 대회는 2016년 8월에 충청북도 청주에서 개최됐다.
    • 스포츠종합
    2019-09-03
  • 파주시민축구단, 中 슈퍼리그 허베이 화샤샹푸와 친선경기
    ▲중국 슈퍼리그 소속 허베이 화샤 샹푸(河北华夏幸福) 축구단 [동포투데이] 파주시민축구단이 오는 9월 2일 오후 6시 파주스타디움에서 중국 슈퍼리그 소속 허베이 화샤 샹푸(河北华夏幸福)와 친선경기를 갖는다. 이번 경기는 중국 슈퍼리그 휴식기 중 한국을 찾은 허베이 화샤 샹푸팀과 조율해 성사된 것으로 파주시민축구단은 올시즌 K3리그 남은 4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의 컨디션 점검과 중국 1부리그팀과의 경기를 통한 전력 보강의 기회를 삼을 예정이다. 허베이 화샤 샹푸팀은 중국 1부 리그인 슈퍼리그 소속팀으로 23경기를 치른 현재 16개팀 중 13위를 기록 중이며 아르헨티나 국적의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와 에세키엘 라베시, 브라질 국적으로 2017년, 2018년 국내 K리그 MVP 출신인 말컹 선수 등이 소속된 팀이다. 파주시민축구단은 중국 갑급리그(2부) 출신 왕준차오 선수가 활약하고 있으며 현재 K3리그 7위로 8월 31일 오후 5시 홈에서 청주FC와 18R 경기, 9월 2일 허베이 화샤 샹푸와 친선경기를 가진 후 9월 7일 오후 3시 충주시민축구단과 19R 원정경기를 치른다.
    • 스포츠종합
    2019-08-31
  • ‘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 개막 … 1,400여명 선수참가
    [동포투데이] 아시아 유일의 국제사이클연맹 공인대회인 ‘뚜르 드 디엠지(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가 3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다음달 3일까지 5일간 비무장지대(DMZ)와 접경지역 일원에서 펼쳐진다. 경기도와 행정안전부, 강원도, 인천광역시가 공동주최하고 대한자전거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카자흐스탄, 핀란드, 아일랜드, 홍콩 등 해외 16개국 1,4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도 겨루고, 접경지역 일원을 시원하게 내달리며 비무장지대(DMZ) 일대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만끽할 예정이다. 30일 오전 9시30분부터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 허종식 인천광역시 정무부시장, 전 올림픽 사이클 국가대표 감독이자 자전거 안전 홍보대사인 조호성 감독(서울시청)을 비롯, 대회 참가자 등 200여명이 참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대결과 피해의 현장인 DMZ가 평화와 미래, 희망의 장으로 바뀌고 있다”라며 “새로운 길, 평화와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이 살아가는 DMZ를 위해 달려준 참가자 모두 환영하며, 모두 안전하게 도착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진영 행안부장관도 “한반도의 평화를 전 세계가 주목하는 가운데 비무장지대를 가로지르는 국제자전거대회가 평화와 미래를 상징하는 대회로 거듭발전하고 있다”라며 “평화 그리고 화해, 협력의 새 시대를 달린다는 이번 대회 슬로건을 여러분의 힘찬 페달로 실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국내외 청소년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 청소년 도로사이클대회’, 대한자전거연맹에 등록된 동호인 선수가 참가하는 ‘마스터즈 도로사이클대회’, 일반인들이 참가하는 ‘일반 동호인 도로사이클대회’ 등 총 3개 부문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아시아 유일의 국제청소년대회인 ‘국제 청소년 도로사이클대회’는 고성에서부터 인제, 화천, 연천, 김포를 거쳐 강화까지 이어지는 510km 구간에서 진행되며, 동호인 선수들이 참가하는 ‘마스터즈 도로사이클 대회’는 고성-인제-화천-연천의 320km 구간에서 펼쳐진다. 두 대회에는 해외 16개국 청소년과 동호인 등 187명이 참가해 혼신의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반 동호인 도로사이클대회’는 인제군 순환 코스에서 진행되며, 1,000여명의 동호인이 참가해 단체전(46km)과 개인전(86km) 2부문에 걸쳐 기량을 겨룬다. 이번 대회 현장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케이블 방송(CJ헬로 TV)과 인터넷(네이버TV, 사이클TV, 유튜브 등)을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돼 선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 장면은 물론 비무장지대와 접경지역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 스포츠종합
    2019-08-30
  • 足协杯-沙拉维梅开二度 申花3-2逆转一方晋级决赛
    北京时间8月19日19点35分,足协杯半决赛率先进行一场,大连一方主场对阵上海申花。上半场比赛,孙铂助攻哈姆西克头球打破僵局,沙拉维梅开二度反超比分;下半场比赛,金信煜助攻莫雷诺破门,汪晋贤助攻郑龙破门,最终上海申花3-2战胜大连一方晋级决赛。 大连一方本赛季足协杯一路抽到好签,接连战胜陕西大秦之水、上海嘉定城发、天津天海晋级四强。一方在贝尼特斯上任之后强势反弹,最近的10场比赛他们只输了2场。在崔康熙到来之后,申花同样强势反弹,最近的5场联赛和1场足协杯,申花4胜2平保持不败。申花是二次转会的最大赢家,外援方面签下了沙拉维和金信煜,球队实力大增,目前申花积23分排名倒数第四,不过他们少赛一场,保级形势还是非常乐观。 上半场比赛,第2分钟,申花后场长传球打到前场,王耀鹏头球出现冒顶,金信煜得球突入禁区单刀射门打偏,边裁也举旗示意,金信煜越位在先。第10分钟,卡拉斯科中后场左侧得球盘带连续闪开防守,长驱直入突入禁区左侧,小角度射门被挡出底线。第14分钟,一方打破僵局,孙铂右路护球半转身左脚传中,中路的哈姆西克插上头球攻门得手,一方1-0申花。第21分钟,金信煜中场做球给到右路,曹赟定插上得球推进挑传到禁区前沿,沙拉维停球后挑射过了出击的张翀,弹进球门,一方1-1申花。 第23分钟,沙拉维左路内切突入禁区,一脚低射被张翀奋力扑出。随后柏佳骏拼抢踢倒孙铂吃到黄牌。第27分钟,李帅左路接球起球传到禁区,龙东旱地拔葱头球攻门,皮球擦着右侧立柱出了底线。第33分钟,曹赟定左侧角球开到禁区,前点王永珀头球顶飞。第35分钟,沙拉维外围脚后跟挑球送到禁区,金信煜插上抽射被张翀扑出。第44分钟,董岩峰右路内切和龙东踢墙配合,董岩峰跟进远射被没收。补时阶段,金信煜中场背身做球,沙拉维快速插上形成单刀,面对出击的张翀,挑射破门,一方1-2申花。上半场比赛,大连一方1-2上海申花。 下半场比赛,第51分钟,卡拉斯科前场右侧狂奔追上长传球,右路内切到禁区内抽射被陈钊扑出底线。随后一方右侧角球开到禁区,周挺头球攻门顶偏。第55分钟,董岩峰中场铲倒反击的沙拉维吃到一张黄牌。第58分钟,王永珀左侧角球开到禁区中路,栗鹏点球点附近左脚抽射被张翀奋力扑出,金信煜门前补射打飞。第69分钟,申花扩大比分,曹赟定右路倒三角给到禁区,中路金信煜背对球门回做,禁区前沿莫雷诺迎球低射,皮球窜进球门左侧,一方1-3申花。 第73分钟,李帅禁区外围打远射,陈钊将球没收。第76分钟,郑龙后场拼抢放铲犯规,吃到一张黄牌。第82分钟,一方外围挑传打到禁区右侧,卡拉斯科插上不停球直接抽射,球被陈钊出击封堵没收。第84分钟,汪晋贤禁区前沿低平球送到禁区,郑龙接球转身低射打进,一方2-3申花。第86分钟,卡拉斯科右路反击推进,禁区右侧倒三角给到弧顶,郑龙插上得球调整后再射,被防守球员封堵。第92分钟,哈姆西克挑传给到禁区,龙东头球顶偏。最终全场比赛结束,上海申花3-2战胜大连一方。 大连一方:1-张翀,3-单鹏飞,4-李帅,12-周挺,13-王耀鹏,22-董岩峰(U23)(61’31-郑龙),29-孙铂(78’20-汪晋贤(U23)),6-朱晓刚(73’7-赵旭日),10-卡拉斯科,17-哈姆西克,9-龙东 替补:7-赵旭日,11-孙国文,19-于子千,20-汪晋贤(U23),21-博阿滕,31-郑龙,35-杨善平 上海申花:12-陈钊(U23),3-毕津浩,6-栗鹏,16-李运秋(36’32-艾迪),23-柏佳骏,26-钱杰给,37-孙世林(92’5-朱辰杰),28-曹赟定,7-王永珀(61’10-莫雷诺),22-沙拉维,20-金信煜 替补:1-沈俊,5-朱辰杰,10-莫雷诺,15-朱建荣,18-高迪,25-彭欣力,32-艾迪
    • 스포츠종합
    2019-08-1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