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9(일)

뉴스
Home >  뉴스

실시간뉴스
  • 中, 유니버시아드대회 테마 항공기 ‘다윈호’ 등장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지난 7일 오후, 중국 쓰촨항공주식회사(四川航空股份有限公司)가 청두(成都) 2021년 31회 유니버시아드 하계대회를 위해 맞춤형으로 제작한 ‘다윈호(大运号)’(모델명 A319, 기체등록번호 B-6447) 테마 페인팅 항공기가 정식 출시되었다고 8일 인민망이 보도했다. ‘다윈호’ 테마 페인팅 항공기는 청두 유니버시아드 하계대회의 주요 시각 요소에 따라 맞춤 제작, 메인 컬러(主色调)는 대회 엠블럼(会徽)에서 연전되었으며 다홍(大红), 명황(明黄), 청록(翠绿), 호람(湖蓝)은 각각 청두 대회의 ‘녹색, 지혜, 활동, 공유’란 이념을 설명하고 있다. 기체의 컬러 도안에는 대회 엠블럼인 ‘태양신조’와 ‘봉황’의 전형적인 중국전통과 함께 화염 형태의 판다 한 마리가 섞여 있으며 이는 청두 대회의 마스코트(吉祥物)인 ‘용보(蓉宝)’이다 향후 이 항공기는 유니버시아드 테마의 객실분위기를 조성하고 국내외 여행객들에게 색다른 ‘다윈호’ 테마 항공편 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다윈호’는 가로 33미터, 세로 34미터 크기로 최대 6800킬로미터의 비행거리를 자랑하며 최대 비행고도 1만2000미터로 시솽반나(西双版纳), 시안(西安)과 옌타이(烟台) 등지를 운항하게 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9
  • 영국, ‘조심조심’ 해외 휴가 재개키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8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정부는 오는 17일부터 잉글랜드 지역 주민들의 해외 휴가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격리면제 휴양지 ‘그린 리스트’에는 포르투갈, 이스라엘, 뉴질랜드와 호주 등 12개국만 포함됐다. 잉글랜드 지역에서 ‘그린리스트’ 목적지로 가는 여행객은 귀국 후 격리는 면제되지만 도착 전 한 번과 도착 후 한번씩, 이틀 안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며 ‘그린리스트’는 3주마다 다시 점검하기로 되어 있다. 이를 두고 그랜트 숍스 영국 교통장관은 “이는 우리가 신중하게 국제여행을 재개할 수 있는 첫걸음을 내딛는 것”이라면서 “올 한해에 어렵게 얻은 방역 성과에 유실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은 영국에서 ‘그린 리스트’에 첫 번째로 진입한 주요 지중해 휴양지이다. 영국의 유명 여행서비스업체 토마스 쿡 그룹과 여행휴양 그룹인 지중해 클럽체인은 포르투갈여행 예약량은 일주일 전에 250% 증가됐다면서 영국 티이항공사도 포르투갈행 항공편을 늘렸다고 밝혔다. 영국은 스페인, 프랑스와 이탈리아, 미국을 휴가목적지 ‘옐로리스트’에 올려놓고 이들 지역으로부터 영국으로 돌아오는 인원들은 자가격리하도록 했고 또 다른 휴양지 터키는 ‘레드리스트’에 올려 놓고 터키로부터 귀국하는 여행객은 자비로 호텔에서 10일간 격리하도록 규정했다. 영국은 1월 이후 처음으로 불필요한 국제여행 제한령을 해제하면서도 여전히 옐로 및 레드 리스트에 포함된 국가와 지역으로의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항공, 관광 회사와 유럽 남부의 일부 관광지에서는 씀씀이에서 통이 큰 영국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기 위해 대기하고 있지만 본격적인 회복은 몇 달 더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영국의 일부 기관들도 정부의 제한적 국제여행 재개가 ‘과도한 신중함’으로 안전여행 보장에 진전을 보이고 있는 관광업에 누를 끼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영국 민항조종사협회 브라이언 스트래튼은 로이터통신에 “정부의 지나친 신중함이 여행업자들을 실망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런던 히스로 공항과 브리티시 항공은 정부가 6월 초 여행정책을 재검토할 때 더 많은 국가를 ‘그린 리스트’에 포함시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게 줄 것을 호소하면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의 여행에는 제한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여행업계는 영국의 백신 접종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더 빨리 “개방해야 한다”고 언급, 다만 정부는 코로나19 변종바이러스의 유입 방지를 우선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영국 보건부는 지난 7일 3500만 명이 넘는 고령층이 영국 성년인구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1-05-09
  • 윤동주 시집 '별 헤는 밤' 중국어로 번역 출간
    [동포투데이] 전용선의 시나리오를 각색한 영화 '벼랑 끝에서'(장예모 감독)가 5.1절 기간 흥행 수익 5억 400만 위안을 기록한 가운데 전용선이 누나 전명란과 함께 중국어로 번역한 윤동주 시집 '별 헤는 밤(数星星的夜)'도 영화 개봉 당일 함께 출간 소식을 알렸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시집은 장쑤 펑황 문예출판사에 의해 출간됐으며 200쪽 되는 편폭에 윤동주의'또 다른 고향', '서시' 등 시 91수와 수필 4편을 번역, 수록했다. 헤이룽장성 쟈무스에서 태어난 전용선은 17세부터 중국어로 창작을 시작했으며 소설, 시가, 산문과 수필, 극본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다. 전용선은 일찍 1995년 조선문판 잡지에서 우연히 윤동주의 시를 접하게 됐고 어머니가 그 시를 읊어주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학교에서 조선어(한국어)를 따로 배운적이 없지만 누나와 손잡고 이 아름다운 시들을 꼭 전 세계 6분의 1이 되는 인구에게 소개하고 싶었다고 시집의 머리말에서 심경을 전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9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서 '승리의 날' 76주년 기념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5월 9일은 러시아의 전승기념일 '승리의 날'이다. 1945년 5월 8일(소련 현지 시간 5월 9일 새벽) 자정, 파시스트 독일은 베를린 외곽에서 조건 없는 항복서에 공식 서명했다. 소련은 이때부터 5월 9일을 '승리의 날'로 정했다. 소련 붕괴 후 독립국가들은 이 전통을 이어갔다. 현재 러시아에서는 '승리의 날'이 가장 성대한 명절 중 하나이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는 9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극동의 중심 도시 블라디보스토크 중심광장에서 성대한 열병식을 갖고 '승리의 날' 76주년을 기념한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1-05-09
  • 中,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결과 브리핑 곧 개최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보도판공실은 오는 11일(화) 오전 10시에 브리핑을 마련해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브리핑에는 중국 국무원 7차 전국인구 보편조사 지도소조 부조장이며 국가통계국장인 닝지저(宁吉喆), 국무원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지도소조 판공실 주임이며 국가통계국 부국장 리샤오차오(李晓超), 국무원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지도소조 판공실 부주임이며 국가통계국 총 통계사 정위핑(曾玉平), 국무원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지도소조 판공실 부주임이며 국가통계국 인구 및 고용통계사(司) 사장 장이(张毅) 등이 참가한 가운데 장이 사장이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주요 통계 결과를 소개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게 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9

실시간 뉴스 기사

  • '야생동물의 친구' 우간다 여성 동물 조련사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아프리카 우간다의 여청년 홀리 올리비아 아켈로는 우간다 중부 부탄바라구 CTC 야생동물보호센터에서 7년째 조련사로 일하고 있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그녀는 매일 100마리 이상 동물의 식사와 기거, 건강 모니터링, 훈련 등을 책임지고 있으며 여가 때는 학교와 동네에 강연을 다니면서 젊은이들에게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동물과 어울릴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 야생동물 보호센터는 31에이커(acre -英亩)의 부지에 표범, 거북, 아프리카 회색앵무새, 카멜레온, 도마뱀, 사자, 하이에나, 악어, 박쥐, 여우, 야부고양이, 아프리카 금고양이, 아프리카 링냥이, 뱀 등 10여 종에 달하는 희귀 포유류와 조류 그리고 야생 파충류를 사육하고 있다. 사진은 홀리 올리비아 아켈로가 우간다 부탄바라 지역의 CTC 야생동물보호센터에서 사자와 함께 어울리고 있는 모습이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1-05-05
  • 中 톈진 야경의 절정, 해방교 도개장면 장관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5.1 연휴인 4일, 저녁 중국 텐진(天津)에서 밤하늘의 별과 하이허(海河)에서 유람선 불빛이 명명하는 가운데 하이허에 위치한 해방교가 중심 2개의 교량을 최대 60° 정도로 들어올려 배들이 지나게 하는 장면을 연출하여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진은 텐진 하이허에서 해방교의 도개하는 장면과 이를 기다리고 있는 유람선의 모습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5
  • 中 상무부 차관 장샹천, WTO 사무 부총장 임명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4일, 응고지 오콘조 이벨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은 장샹천(張向晨) 중국 상무부 차관(부부장) 등 4명을 WTO 신임 사무 부총장에 임명했다.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신임 장샹천 WTO 사무 부총장은 국제무역 분야에서 30년 넘게 근무하였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세계무역기구(WTO) 주재 중국 대표, 특명전권대사를 역임하고 유엔 제네바 사무소 및 스위스 기타 국제기구 부대표를 겸임하였다. 장샹천 외 이번에 새로 임명된 3명의 사무 부총장들로는 미국 무역 전문가인 앤절라 엘라드, 장마리 보강 WTO 주재 프랑스 대표 및 아나벨 곤살레스 전 코스타리카 통상장관 등이다. 오콘조 이벨라 사무총장은 이날 WTO 회원국에 “사상 처음으로 사무부 총장직 절반을 여성이 맡게 됐다”고 피력했다. 한편 나이지리아 경제학자 응고지 오콘조 이벨라는 2025년 8월 31일까지 WTO 제7대 사무총장을 맡는다. 그는 WTO 사상 첫 여성 사무총장이자 아프리카 출신의 첫 사무총장이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1-05-05
  • 필리핀 대통령, 중국 시노팜 COVID-19 백신 접종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3일 밤 중국 시노팜 COVID-19 백신을 접종했다. 당일 두테르테 대통령 前 보좌관이자 상원 의원인 크리스토퍼 봉고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왼쪽 팔에 백신을 투여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SNS에 올렸다. 해당 동영상에서 76세의 두테르테는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 코로나19로부터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백신을 접종했으며 필리핀 사람들에게도 백신을 맞도록 권장했다고 밝혔다. FDA는 지난 2월 PSG에 시노팜 백신을 구입해 사용할 수 있는 인정 사용 허가서를 발급했다. 필리핀은 3일까지 1만 7525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총 106만 2225명의 COVID-19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5
  • 中, 4일 코로나 본토 확진자 0명...해외 입국자 7명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4일(0~24시 기준) 31개 성(자치구·직할시)과 신장생산건설병단(新疆生產建設兵團)에서 7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날 보고된 신규 확진자 7명(쓰촨 2명, 톈진 1명, 네이멍구 1명, 산둥 1명, 광둥 1명, 광시 1명) 모두 해외 입국자이다. 추가 의심환자는 6명으로 모두 상하이에서 발생하였고 추가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퇴원환자는 13명이고 의학관찰에서 해제된 밀접접촉자는 825명이며 중증환자는 전날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편 4일 24시까지 확진자 319명(중증 5명), 누적 퇴원자 8만5766명, 누적 사망자 4636명, 누적 확진자 9만0721명으로 집계됐다. 이외 홍콩·마카오·타이완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1만2992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홍콩특별행정구 확진자는1만1790명(퇴원 1만1451명, 사망 210명), 마카오 특별행정구는 49명(퇴원 49명), 타이완 지역은 1153명(퇴원 1067명, 사망 12명)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5
  • 스페인 마드리드, 다시 즐기는 투우제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2일, 스페인 마드리드 자치지역은 라스벤타스 투우장에서 자선 투우제를 개최했다. 입장객은 6000명으로 제한했다고 3일 외신들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투우제는 2019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스페인의 투우는 본래 목축업의 번성을 기원하면서 황소를 제물로 바치는 의식에서 유래하였으나 현재는 그러한 종교적 의미는 사라졌다. 17세기 말까지 궁중 귀족들의 스포츠로 발달하다가 18세기 이후 대중화되기 시작하였다. 현재 스페인에는 300여개의 투우경기장이 있으며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투우경기장은 마드리드의 빈타스 투우경기장으로 2.5만 명의 관중을 용납할 수 있다고 한다. 사진은 스페인 마드리디 라스벤타스 투우경기장 밖에서 입장 대기 중인 관중들 모습이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1-05-04
  • 中, ‘흑토지’의 격정 높은 ‘봄갈이 행진곡’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에서 ‘흑토지(黑土地)’란 동북의 헤이룽장(黑龙江)을 가르킨다. 땅이 넓고 비옥하다고 해서 비롯된 말이다. 여기서 일화가 있는 데 그제 날 집체로 농사지을 때의 일로서 당연히 지금처럼 기계화가 아닌 호미나 낫 등으로 땅과 씨름할 때의 일이다. 헤이룽장 특히 베이다황(北大荒)의 밭고랑이 어떻게나 긴지 호미로 김을 매다보면 아침에 점심밥으로 도시락을 허리에 차고 김을 매며 저쪽 밭머리까지 간뒤 점심밥을 먹고 다시 오후 일을 시작해 원점으로 돌아오면 해가 질 무렵이 된다는 것이다. 이 말이 진짜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찌됐든 헤이룽장은 땅이 넓어 밭고랑이 긴가 하면 그야말로 일망무제하는 말은 바로 이런 곳에 쓰이는구나 하는 느낌이 들 지경이다. 지금의 헤이룽장 즉 ‘흑토지’의 농사모습은 그제 날과는 많이 달라진 모습이다. 들녘에서는 농민들의 웃음기 어린 얼굴을 볼 수 있고 각종 농기계들이 우르릉우르릉거리며 작업하는 동음소리, 공중에서 드론이 여러 가지 농사일을 돕는 장면은 그야말로 ‘흑토지’의 ‘봄갈이 행진곡’을 방불케 하고 있다. 5월 3일, 인민망에 따르면 헤이룽장성 베이다황 농업주식유한회사 852 지회사가 맡은 용강농장에는 봄갈이철이 다가와 북적대는 바쁜 모습이다. 852 지회사는 ‘표준은 효율을 높이고 표준은 높은 생산량을 촉진한다’는 전략으로 토지 정리 확보, 높은 파종의 표준, 높은 품질, 높은 생산성의 실현을 위한 안정적인 토대를 다지고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