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333.png

사진/CNN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인도는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자가 소폭 증가한 가운데 하루 사망자가 4000명을 넘어 27만 명으로 늘어났다.


인도 보건부는 사망자는 4,077명 증가한 반면 감염자는 311,170명으로 3주여 만에 가장 적은 증가세를 보였다고 16일 밝혔다. 일주일 동안 총 감염자는 2백만 명 이상 증가했고 사망자는 거의 2만 8천 명에 달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2468만 명이다.


2월부터 시작된 대규모 2차 유행으로 인도의 병원과 의료진은 큰 압박을 받고 있다. 초기 획진자가 급증했던 마하라슈트라주와 델리주는 엄격한 봉쇄 조치 후 확진자가 꾸준히 감소했다.


연방 보건 당국은 15일 검사당 전체 양성률이 전주의 21.9%에서 주중에 19.8%로 떨어져 감염이 안정화되기 시작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남부 타밀나두주와 농촌 지역에서는 급증했다. 15일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도시 봉쇄 후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는 농촌 지역의 의료 자원을 강화하고 감시를 강화할 것을 관리들에게 촉구했다.


하르스 바든 보건부 장관은 16일까지 인도는 13억 5천만 인구의 2.9%에 해당하는 4040만 명 이상의 국민들에게 백신을  접종하였으며 7월까지 5억 1천 6백만 명이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 제약사 시플라는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생산이 수요를 따라잡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우파데혜는 "렘데시비르 월 생산량은 지난해 대유행 당시 월 생산량인 20만~30만병의 5배에 달한다"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처음 개발했다.


서벵골 정부는 16일 오전부터 5월 30일까지 14일간의 관공서와 공공시설의 봉쇄 조치를 발표했다.


비상근무를 제외한 모든 관공서와 민간 사무소는 문을 닫게 되며 시내버스, 지하철, 여객선, 체육관, 영화관, 살롱, 수영장 등도 폐쇄 된다.


필리핀 보건당국은 지난 16일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새로운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가 10건이 추가 검출되었으며 국내에서 12건의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93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도 코로나 재확산, 매일 4천명 이상 사망자 기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